[디지털데일리 박현영기자] 한 주간 블록체인‧암호화폐 업계 소식을 소개하는 ‘주간 블록체인’입니다.

이번주에는 국내외 디파이(De-fi, 탈중앙화 금융) 프로젝트들이 3일 간 디파이에 관해 발표하는 ‘코리아 디파이 로드쇼’가 온라인으로 열렸습니다. 국내에서도 디파이만을 위한 행사가 열렸다는 점에서 디파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음을 알 수 있었습니다.

암호화폐 거래소도 디파이 열풍에 올라탔습니다. 업비트는 지난 24일에는 디파이 암호화폐의 대표 격인 컴파운드(COMP)를, 28일에는 최근 부상한 디파이 암호화폐 커브(CRV)를 새로 상장했습니다.

게다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최근 디파이 관련 아이디어에 시상하는 공모전을 열었습니다. 신청 마감일은 오는 9월 20일로, 아직 진행 중입니다. 공공기관까지 디파이에 관심을 가질 만큼 요즘 블록체인 업계에서 제일 ‘핫한’ 게 디파이임을 실감했습니다.

이런 분위기만 보면 디파이 시장은 문제없이 성장할 것만 같습니다. 이렇게 ‘핫한’ 아이템에는 돈이 몰리기 마련이니까요.

문제는 짧은 기간 내에 지나치게 많은 돈이 몰리면서 투기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는 것입니다. 모든 과하면 독이 됩니다. 최근 디파이 서비스에 몰리는 돈은 2017년부터 2018년까지 이어진 ICO(암호화폐공개) 붐을 연상케 할 정도입니다. 투자에 적절한 주의가 필요한 상황입니다.

◆암호화폐 맡기면 더 많은 암호화폐를? 디파이 열풍 일으킨 ‘이자농사’

디파이는 특정 중앙기관이 아닌 블록체인 상 스마트컨트랙트를 통해 서비스가 구동되는 금융 서비스를 말합니다. 스마트컨트랙트로 구동되는 서비스는 라이선스를 받는 등 신뢰를 검증 받아야할 필요가 없고, 거래 내역도 블록체인 상에서 투명하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디파이의 시초라고 불리는 서비스가 메이커다오입니다. 메이커다오는 이더리움(ETH), 베이직어텐션토큰(BAT) 등 특정 암호화폐를 담보로 맡기고 스테이블코인 다이(DAI)를 발행할 수 있는 대출 서비스인데요, 디파이답게 모든 과정은 스마트컨트랙트로 이루어지며 이더리움 블록체인에 기록됩니다.

메이커다오는 이더리움을 계속 갖고 있고 싶지만 유동 자금이 필요한 투자자들이 사용하는 금융 서비스로 자리를 잡아가기 시작했습니다. 전 세계 디파이 시장에서 예치금액 기준 메이커다오의 점유율은 50%를 넘겼습니다.

그러던 중, 깨지지 않을 것 같던 메이커다오의 점유율 1위 자리를 깬 서비스가 나왔습니다. 컴파운드입니다. 컴파운드는 이더리움(ETH), 다이(DAI) 등 암호화폐를 담보로 맡기고 cETH, cDAI를 발행하는 서비스로, 맡긴 이더리움이나 다이에 대해선 이자가 쌓입니다. 이자는 블록이 생성될 때마다 복리로 쌓이고, 사용자는 이자를 받으면서 동시에 자금을 융통할 수 있습니다. 역시 모든 과정은 스마트컨트랙트로 이뤄지며 이더리움 블록체인에 기록됩니다.

컴파운드의 급성장은 지난 6월 컴파운드가 거버넌스 토큰인 COMP를 공개하면서부터 시작됐습니다. 메이커다오에도 다이 외에 메이커(MKR)이라는 거버넌스 토큰이 있는데요, 디파이 서비스들은 특정 기업이 주도하는 것이 아닌 탈중앙화 방식으로 운영되기 때문에 거버넌스 토큰을 보유한 사용자들의 투표로 서비스의 크고 작은 사항이 결정됩니다. 때문에 컴파운드 역시 거버넌스 토큰을 발행했습니다.

이 때 컴파운드는 암호화폐를 예치하거나 대출하는 사용자들에게 보상 형태로 COMP를 지급했습니다. COMP의 발행 물량이 정해져있다는 사실이 알려지고, COMP가 거래소에 상장되기 시작하면서 거버넌스 투표에 참여하려는 목적보다 투자 목적으로 COMP를 보유하려는 사람이 늘기 시작했습니다. 일주일만에 COMP 가격이 600% 상승하는 일까지 발생했습니다.

컴파운드에 예치된 금액이 COMP 공개를 기점으로 상승하기 시작했다./출처=Defipulse

가지고 있는 암호화폐를 맡겨서 더 많은 암호화폐를 얻으려는 디파이 ‘이자농사’가 시작됐습니다. 사람들은 단순히 암호화폐를 맡기고 이자를 얻기 위해 컴파운드를 이용하기보다, COMP를 얻기 위해 컴파운드를 이용했습니다. 컴파운드에 예치되는 금액이 늘기 시작했습니다. 디파이 서비스에 돈이 급격히 몰리기 시작한 배경입니다.

◆이자농사 잘만 되면 좋겠지만…디파이의 허점, 스마트컨트랙트 오류

컴파운드로 불이 붙은 디파이 열풍은 좀처럼 식지 않았습니다. 암호화폐를 맡기고 더 많은 암호화폐를 얻을 수 있다는 소식에 디파이로 자금이 몰리기 시작했습니다. 디파이 서비스들의 이자율이 전통 금융권과 비교도 안되는 수준으로 높은 경우도 많아 더 인기를 끌었습니다.

그런데 디파이에는 치명적인 위험이 존재합니다. 서비스가 스마트컨트랙트로 구동되는 것은 장점이자 단점이었던 것입니다. 스마트컨트랙트 덕분에 신뢰를 검증할 필요가 없었지만 그건 스마트컨트랙트에 오류가 없다는 전제가 있어야 합니다. 스마트컨트랙트에 오류가 생기면 사고가 발생하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올해 들어 bzx, 유니스왑, 디포스 등 디파이 서비스에서 해킹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우려하던 일이 터졌습니다. 디파이 열풍과 디파이의 치명적인 위험이 만나는 일이 발생한 것입니다. 디파이 서비스 얌 파이낸스(Yam Finance)는 지난 12일 출시 하루만에 한국 돈으로 5000억이 넘는 예치금을 끌어들였지만, 출시 이틀 째에 스마트컨트랙트 버그로 인해 프로젝트 실패를 선언했습니다.

출시 하루째인 프로젝트에 큰 돈이 모였다는 것은 그만큼 증명되지 않은 프로젝트에 돈을 넣는 사람들이 많아졌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ICO 열풍 때가 떠오르는 이유입니다. ICO 열풍 때도 많은 투자자들이 백서만 발표된 초기 프로젝트에 돈을 넣고 암호화폐를 받았지만, 훗날 해당 암호화폐 가격이 수십 토막 나는 불상사를 겪기도 했죠.

◆ICO보다는 리스크 낮지만 먹튀 있어…신중한 투자 필수

다행인 점은 2017년 ICO 열풍 때보다 암호화폐 시장이 많이 성숙해진 점입니다. 예전에는 실체를 알 수 없는 블록체인 프로젝트에 ‘묻지마 투자’하는 경우가 많았지만, 스마트컨트랙트로 구동되는 디파이는 적어도 블록체인 상에서 실체를 확인할 순 있습니다. 스마트컨트랙트에 버그가 없어야 한다는 전제가 필요하지만요.

디파이 투자가 ICO보다는 리스크가 낮기도 합니다. 곽민석 엘립티 공동창립자는 “ICO는 돈을 넣어 투자에 참여하면 해당 프로젝트의 암호화폐를 받는 방식이었지만 디파이 이자농사의 경우 암호화폐를 예치하고 디파이 서비스의 거버넌스 토큰을 받는 방식이라 ICO보다는 리스크가 적다”고 설명했습니다. 무작정 돈을 주는 것보다는 스마트컨트랙트 상에 암호화폐를 예치하는 것이 리스크가 낮다는 것이죠.

다만 리스크가 낮기 때문에 투기성 자금이 더 몰릴 가능성이 있습니다. COMP의 사례처럼 디파이 거버넌스 토큰은 가치가 폭등할 요인이 많고, 때문에 투기성이 짙은 시장 상황이 연출될 수 있습니다.

이렇게 투기성 돈이 몰리게 되면 그 돈을 노리는 사람들이 생깁니다. 곽민석 창립자는 “이런 디파이 FOMO(Fear of Missing Out, 기회를 놓치는 것에 대한 두려움) 햔상을 이용한 이른바 ‘먹튀’ 프로젝트들이 우후죽순 생겨나고 있다”며 “반드시 프로젝트를 잘 확인해보고 감당할 수 있는 리스크 내에서 투자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박현영기자> hyun@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 삼성전자, ‘갤럭시Z폴드2’ 해외 시판…국내…
  • KT, 방역기관에 발신정보알리미 무료 제공
  • SK매직 ‘IDEA2020’ 3개 수상…식기세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