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기자] 코로나19로 유명 해수욕장 ‘쏠림’ 현상이 줄고, 덜 알려진 중소형 해수욕장 방문객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KT(대표 구현모)는 올해 6~7월 전국 주요 해수욕장 방문객을 빅데이터로 분석한 결과 이 같이 집계됐다고 14일 밝혔다. KT는 해수욕장이 속한 지역에 거주하거나 근무하는 인구를 제외하고 특정 해수욕장에 30분 이상 체류한 방문자를 대상으로 데이터를 산출했다.

KT 빅데이터 분석 결과에 따르면, 일부 중소형 해수욕장은 높은 관광객 증가율을 보였다. 전년 7월 대비 ▲충남 당진 난지섬해수욕장(372.27%) ▲경남 남해 모상개해수욕장(108.01%) ▲경북 포항 영일대해수욕장(104.48%) ▲강원 강릉 사근진해변(100.17%) ▲강원 삼척 증산해변(81.47%) 등지의 방문객 수가 크게 늘었다.

반면 ▲부산 해운대해수욕장(-52.67%) ▲경북 영덕 고래불해수욕장(-48.18%) ▲부산 다대포해수욕장(-47.15%) 등 유명 해수욕장은 감소폭이 컸다. 특히 여름철마다 방문객 1위를 기록했던 해운대해수욕장은 3위로 방문객 순위가 감소했다. 지난해 7월 기준 2~5위였던 광안리·보령·대천·경포해수욕장은 모두 5위권에 포진했지만, 이용자 수는 10만~20만명가량 감소했다.

연령대별로 인기가 높은 해수욕장도 차이를 보였다. 7월 방문객을 기준으로 10~20대가 가장 많이 찾은 해수욕장은 광안리해수욕장, 30대와 40대는 해운대해수욕장이었다. 50대는 보령해수욕장, 60대와 70대 이상은 광안리해수욕장을 많이 찾았다. KT는 대천해수욕장의 경우 10대와 10대 미만의 아이를 동반한 3040의 가족단위 관광객이 많이 방문한 것으로 분석했다.

7월 방문객 상위 해수욕장의 방문객 거주지를 분석한 결과 대부분의 해수욕장은 거주지를 포함한 인접 시·도에서의 방문객이 많은데 비해, 광안리해수욕장과 해운대해수욕장은 부산 외에 서울 거주 관광객이 많았다. 또한 강원도 소재의 해수욕장은 인접 지역 방문객 보다는 서울·경기에서 방문한 관광객 수가 더 많았다.

KT는 올해 7월부터 해양수산부와 함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전국 주요 50개 해수욕장 대상 ‘해수욕장 혼잡도 신호등’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이 서비스는 30분 간격으로 적정 인원 대비 혼잡도를 나타내며 100% 이하는 초록, 100~200% 사이는 ‘노랑’, 200% 초과는 ‘빨강’으로 표시된다. ‘바다여행’ 홈페이지 및 KT 원내비에서 확인할 수 있다.

<권하영 기자>kwonhy@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 삼성전자, ‘갤럭시Z폴드2’ 해외 시판…국내…
  • KT, 방역기관에 발신정보알리미 무료 제공
  • SK매직 ‘IDEA2020’ 3개 수상…식기세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