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우드 관리 환경 간소화가 비즈니스에 영향” 델 보고서

2020.08.12 12:55:15 / 백지영 jyp@ddaily.co.kr

-델-ESG리서치 벤치 마크 보고서…클라우드 복잡성으로 인한 과제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상당수의 기업들이 지나치게 복잡한 멀티 클라우드 환경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하이퍼컨버지드인프라스트럭처(HCI)를 기반으로 일관된 통합 클라우드 관리 및 오케스트레이션 방식을 도입한 조직은 클라우드 관리 환경이 파편화 된 기업과 비교했을 때 월등하게 높은 이익을 빠르게 달성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2일 한국 델 테크놀로지스(대표 김경진)는 시장조사기관 ESG(The Enterprise Strategy Group), VM웨어, 인텔과 함께 발간한 벤치마크 보고서 ‘클라우드 복잡성으로 인한 과제: 조직에서 광범위한 멀티 클라우드 환경의 관리를 통합하고 간소화해야 하는 이유’를 인용해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설문에 참여한 기업 및 공공기관의 78%는 클라우드를 일관되게 관리하면 효율성을 높이고 운영을 간소화할 수 있다고 답했으나, 실제로 클라우드를 일관되게 관리하고 있는 조직의 비율은 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HCI 사용자가 비사용자보다 조직에 대한 가치를 창출하는 ‘매우 효과적인’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이니셔티브를 진행하게 될 확률이 6.7배 더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대부분의 조직에서 클라우드 관리 개선의 효과로 기술적 우위는 물론 비즈니스에 대한 긍정적 영향도 상당 부분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6%의 응답자들은 클라우드 관리 일관성이 IT와 LOB(각 사업부서) 간의 협업에 이점을 제공할 것이라고 답했고, 74%는 조직이 더 빠르게 혁신을 이룰 수 있을 것이며, 67%는 제품 및 서비스 출시 기간이 단축되고, 69%는 비용이 절감될 것으로 내다봤다.

응답자 중 78%는 클라우드 관리 경험의 일관성이 높아지면 관리 효율성도 개선될 것이라고 답했으며, 온프레미스 및 클라우드 위치 전반에서 일관된 인프라 관리 툴을 사용하면 평균적으로 주당 70.5시간, 즉 2명의 풀 타임 근무자를 확보하는 것과 같은 효과를 가진다고 분석했다.

이밖에 일관된 관리 환경을 갖춘 조직의 44%는 완벽한 가시성과 제어를 보유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는 클라우드 관리가 파편화된 조직(13%)에서 관찰된 것보다 3배 이상 높은 수치다. 

많은 응답자들은 클라우드 관리 일관성을 통해 클라우드 도입이나 마이그레이션을 더 잘 수행하게 되고, 공급업체 종속을 탈피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보고서는 워크로드를 특정 퍼블릭 클라우드에서 다른 퍼블릭 클라우드 또는 온프레미스 데이터센터로 이관할 때 소요되는 기간에 대해서 조사했는데, 일관된 클라우드 관리를 갖춘 조직의 66%는 1주일 이내에 워크로드를 한 클라우드에서 다른 클라우드로 이동시킬 수 있다고 답한 반면, 클라우드 환경이 파편화된 조직의 68%는 여러 주, 심지어 수개월이 걸린다고 답했다.

김경진 한국 델 테크놀로지스 총괄사장은 “클라우드 소비 모델의 중요한 가치 중 하나는 간단하게 새로운 기능을 도입할 수 있다는 점이나 적절한 관리와 제어가 이루어지지 않으면, 여러 툴을 사용하기 위해 학습과정을 거쳐야 해서 프로젝트의 일정이 지연되거나 예산이 초과되는 등 또다른 문제들이 야기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일관된 관리 경험을 제공하는 HCI를 통해 혁신 경쟁에서 앞서 나갈 수 있으며, 클라우드를 물리적 공간이 아니라 운영 모델로서 접근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슬기로운 소비생활] 밥솥 구매할 때 크기만… [슬기로운 소비생활] 밥솥 구매할 때 크기만…
  • [슬기로운 소비생활] 밥솥 구매할 때 크기만…
  • 세계 어디에 있어도 찾는다…삼성전자 ‘스마…
  • LG전자, 클로이 서브봇 의료기관 공급 확대
  • 삼성전자 인공인간 ‘네온’, CJ에서 데뷔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