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갤노트20 ‘선택과 집중’…폴더블 등장에 애매해진 위치

[디지털데일리 이안나기자] 갤럭시노트20시리즈가 오는 21일 공식 출시된다. 사전예약 분위기는 나쁘지 않다. 오차범위 내에선 예약물량은 전년도와 비슷할 것이라고 보고있다.

전작인 갤럭시노트10과 비교해 이동통신사 예약물량은 소폭 줄었지만 자급제 모델 비중이 늘었다. 자급제폰 수요는 이통사 보조금 지원 여부와 상관없이 정가에 구매를 결정한 소비자를 의미한다. 생각보다 보조금이 적다고 취소할 일이 없다. 그만큼 실 개통 가능성이 높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올 초 떠돌았던 갤럭시노트시리즈에 대한 소문이 다시 언급되고 있다. 갤럭시노트시리즈가 단종될 수도 있다는 전망이다. 가장 큰 이유로는 갤럭시S시리즈와 접는(폴더블) 스마트폰 사이에서 애매해져 버린 갤럭시노트 위치다.

최근까지 상반기엔 갤럭시S시리즈, 하반기엔 갤럭시노트시리즈가 삼성전자 대표적 플래그십 제품으로 자리를 고수해왔다. 최고 성능을 갖춰 차별성과 프리미엄 가치를 내세웠다. 올해 갤럭시노트20은 이런 관점에선 살짝 어긋난다. 선택과 집중으로 일부 성능은 이전 출시된 제품들보다 눈을 낮췄다. 이례적으로 전작에 비해 출고가가 낮아진 이유로도 분석된다.

지난해 출시된 갤럭시노트10도 일반 모델과 플러스 모델 2종으로 출시됐다. 당시 두 제품은 갤럭시노트를 한 손으로 이용하고 싶은 사람과 대화면을 선호하는 사람을 각각 타깃으로 했다. 사용 면에선 큰 차이가 나지 않았다.

반면 올해 일반 모델과 울트라 모델은 성능 차이가 벌어졌다. 노트 시리즈 핵심 기능인 S펜 필기감부터 다르다. 울트라 모델 S펜 지연속도는 전작 대비 80% 빨라진 9밀리세컨드(ms) 수준이지만 일반 모델은 26ms에 그친다. 갤럭시S20시리즈만 해도 3종 모두 120헤르츠(Hz) 주사율을 제공했다. 갤럭시노트20 일반 모델은 60Hz만 구현된다. 이번 갤럭시노트20 일반 모델은 ‘보급형’ 버전이라고 언급되는 이유다.

이번 갤럭시언팩 이후에도 소비자들이 가장 기대하고 있는 건 갤럭시Z폴드2다. 판매량과 관계 없이 전작에 비해 대폭 개선된 점들이 주목받으며 플래그십 제품으로 확고하게 인식되고 있다. 작년 갤럭시폴드가 처음 출시됐을 때부터 S펜 탑재를 요구하는 의견이 꾸준히 나오고 있다. 당장은 기술적 문제로 적용이 어렵지만 삼성전자 역시 이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폴더블폰 대중화를 꿈꾼다. 장기적으로 소비자 의견을 적극 반영하면서도 가격을 낮추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을 터다. '갤럭시Z폴드'에 S펜을 탑재하면 갤럭시노트 차별성은 더욱 옅어진다. 내년에도 새로운 갤럭시노트 시리즈를 볼 수 있을까.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 삼성전자, ‘갤럭시Z폴드2’ 해외 시판…국내…
  • KT, 방역기관에 발신정보알리미 무료 제공
  • SK매직 ‘IDEA2020’ 3개 수상…식기세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