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나보다 더 나를 잘 아는' 가전 위한 연구…인공지능·로봇도 가전에 적용

[디지털데일리 이안나기자] “단순히 가전제품을 만들고 공급하는 제조업체가 아닌, 제품을 사용하는 소비자를 연구하고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가전을 만들어나가는 ‘소비자 중심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나아가겠다”

이재승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장(부사장)은 11인 삼성전자 뉴스룸을 통해 이같이 전했다. 최근 삼성전자는 가전제품을 대상으로 ‘이제는 가전을 나답게’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지난해부터 ‘프로젝트 프리즘’을 시작했다. 여러 가지 파장의 색을 만드는 프리즘처럼 소비자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다채로운 가전을 만드는게 목표다.

프로젝트 프리즘 일환으로 정형화된 틀을 벗고 새로운 옷을 입은 가전은 ‘비스포크 냉장고’, ‘AI 그랑데 세탁기·건조기’, ‘뉴셰프 컬렉션 냉장고’ 등이다.

이 부사장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장기화 되면서 집의 가치와 역할도 다양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홈캉스’, ‘홈파티’, ‘홈트레이닝’ 등 소비자 취향에 맞춰 공간이 변하고 있다. 그는 “자신의 라이프스타일과 취향에 맞춰 집도 진화해 나가는 시대가 눈앞에 다가온 것을 느낀다”고 설명했다.
앞으로 삼성전자는 소비자 취향 반영은 물론, 이전엔 미처 알지 못한 ‘새로운 필요’를 제안하는데도 주력한다. 청소기 먼지통을 깔끔하게 비우는 ‘청정스테이션’과 휴대용 인덕션 ‘더플레이트’가 그 예다. 추후엔 와인·맥주 전용 냉장고와 신발관리기 등도 출시할 계획이다.

이 부사장은 미래의 가전은 ‘나보다 나를 더 잘 아는’ 형태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부사장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내부 연구 조직은 물론 외부 전문가, 이업종간 협업으로 소비자의 생활 문화와 취향을 세밀하게 연구하고 있다. 또 삼성리서치와 협업해 다양한 인공지능과 로봇 기술을 가전에 적용하기 위한 연구도 이어가고 있다.

이 부사장은 “가까운 미래에 삼성 가전이 한발 앞서서 소비자를 챙겨주는 혁신적인 경험을 느껴볼 수 있을 것”이라며 “소비자들이 ‘나다운 가전, 나다운 집’을 누릴 수 있도록 소비자와 함께 끊임없이 고민하겠다”고 전했다.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 삼성전자, ‘갤럭시Z폴드2’ 해외 시판…국내…
  • KT, 방역기관에 발신정보알리미 무료 제공
  • SK매직 ‘IDEA2020’ 3개 수상…식기세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