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소영기자] 네이버(대표 한성숙)와 카카오(공동대표 여민수, 조수용)가 최근 폭우로 인한 피해 복구를 위해 나섰다.

11일 네이버는 수재민과 폭우 피해를 입은 지역사회를 돕기 위해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 15억원을 기탁한다고 밝혔다. 이와 별도로 네이버의 온라인 기부포털 '해피빈'은 '전국재해구호협회'와 함께 오는 31일까지 이번 호우 피해 구호를 위한 모금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같은 날 카카오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10억원을 기부하고, 김범수 의장은 10억원에 해당하는 개인 보유 주식을 기부한다고 알렸다. 아울러 사회공헌 플랫폼 ‘카카오같이가치’를 통해 전국민이 손쉽게 기부에 동참할 수 있도록, 캠페인 참여를 독려한다는 소식이다.

<김소영 기자>sorun@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슬기로운 소비생활] 밥솥 구매할 때 크기만… [슬기로운 소비생활] 밥솥 구매할 때 크기만…
  • [슬기로운 소비생활] 밥솥 구매할 때 크기만…
  • 세계 어디에 있어도 찾는다…삼성전자 ‘스마…
  • LG전자, 클로이 서브봇 의료기관 공급 확대
  • 삼성전자 인공인간 ‘네온’, CJ에서 데뷔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