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19·공시지원금 축소 불구에도 전작 수준 유지

[디지털데일리 이안나기자] 삼성전자가 지난 7일부터 사전판매 진행 중인 갤럭시노트20시리즈가 전년보다 수요가 위축된 상황에서도 순항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갤럭시노트20은 전작인 갤럭시노트10 때와 비슷한 수준의 예약량을 기록하고 있다. 갤럭시노트10은 사전판매 기간 약 130만대 물량이 예약됐다.

이동통신업계 관계자는 “이통사 사전예약량은 전작인 갤럭시노트10보다는 이번 제품이 조금 적은 수준이긴 하지만, 자급제 물량이 지난해보다 많이 늘어나 그 부분을 예상해 더하면 오차범위 내에서 전작과 비슷하다고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예약된 물량 동향을 살펴보면 갤럭시노트20 일반 모델과 울트라 모델은 반반, 색상도 쏠림 현상 없이 고르게 나타났다. 사전예약을 실시한지 며칠 지나지 않은 만큼 나머지 기간도 지켜봐야한다는 입장이다.

코로나19 여파로 오프라인 행사를 자유롭게 할 수 없는 상황에 수요도 위축된 상황이다. 이동통신사가 지원하는 공시지원금도 전작의 절반 수준으로 가격 부담 역시 높아졌다. 앞서 통신3사는 갤럭시노트20 공시지원금을 8만~24만원 수준으로 책정했다. 공시지원금이 가장 많은 KT를 기준으로 월 13만원 요금제를 써야만 최대 24만원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전작과 비슷한 물량이 예약되고 있지만 시장 상황이 전년보다 녹록지 않다는 점에서 갤럭시노트20은 선전하고 있는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다른 업계 관계자는 “갤럭시노트10 때와 비교하면 공시지원금이나 불법보조금이 훨씬 적어졌음에도 불구하고 예약 물량이 선전한 건 그만큼 노트 시리즈를 좋아하는 고정 수요층이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실제 판매량은 사전예약이 끝나고 1~2달 후에 공개되겠지만 현재 상황으로는 기대에 충족할 것 같다”고 전했다.

갤럭시노트20시리즈는 6.7인치 플랫 디스플레이의 일반 모델과 6.9인치 엣지 디스플레이가 적용된 울트라 모델 2종으로 출시됐다. 가격은 각각 119만9000원, 145만2000원이다. 삼성전자는 사전예약 고객에게 제조사 사은품으로 무선이어폰 갤럭시버즈라이브 등을 제공한다. 이번 사전예약은 오는 13일까지 진행되며 정식출시는 21일이다.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슬기로운 소비생활] 밥솥 구매할 때 크기만… [슬기로운 소비생활] 밥솥 구매할 때 크기만…
  • [슬기로운 소비생활] 밥솥 구매할 때 크기만…
  • 세계 어디에 있어도 찾는다…삼성전자 ‘스마…
  • LG전자, 클로이 서브봇 의료기관 공급 확대
  • 삼성전자 인공인간 ‘네온’, CJ에서 데뷔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