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ADT캡스는 건설현장 등 산업안전을 관리하는 사물인터넷(IoT) 솔루션 사업화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6일 밝혔다.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2019 산업재해 발생현황에 따르면 산업 재해자 수는 일평균 약 300명이다. 이에 국토교통부는 업무상 산업재해 발생률이 높은 건설현장의 안전 증진을 위해 지난 3월 스마트 안정장비 등 첨단기술을 이용한 건설현장 안전관리체계를 구축 및 운용하는 항목을 추가한 건설기술 진흥법 하위법령 개정안을 공포했다.

ADT캡스는 최근 SK건설 본사에 안전 상황실 역할을 수행하는 ‘스마트 세이프티 플랫폼’을 구축했다. 지능형 이동식 폐쇄회로TV(CCTV)와 웨어러블 카메라 등 여러 스마트 기기를 통해 근로자의 안전을 모니터링한다.

해당 플랫폼은 온라인 대시보드를 통해 실시간 작업 현황을 현장과 본사가 동시에 관제할 수 있는 통합 시스템이다. IoT 센서에서 이상 신호가 감지되면 근로자뿐만 아니라 현장 관리 감독자, 본사 책임자에게 동시에 알림을 전송한다. 이를 통해 사고에 신속한 초기 대응이 가능하다는 것이 ADT캡스 측 설명이다.

근로자를 위한 안전관리 시스템도 눈에 띈다. 사업장 출입 시 손 혈관·홍채·얼굴인식 등 생체정보를 인증한 후 자동 음주측정 검사까지 통과해야만 입장할 수 있다. 위험구간 근로자나 고령·고위험 질환 보유자에게 스마트 밴드를 지급해 근무 위치와 심박수 데이터를 실시간 체크하는 것도 가능하다.

이밖에 CCTV 영상 센서가 보호구 착용 여부를 식별해 안내하고 근로자 움직임을 분석해 넘어지거나 쓰러질 경우 경고음이 울리는 등의 기능도 제공한다. 또 굴삭기, 지게차 등 사고 발생률이 높은 주요 장비에는 접근제어 시스템을 설치해 충돌사고를 방지한다.

ADT캡스 관계자는 “스마트 세이프티 플랫폼을 적용함으로써 산업 현장의 위험 요소를 선제적으로 관리하고 산업 재해로 인한 생명 및 재산 피해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단순히 근로자의 안전을 지키는 것이 아니라 산업 재해로 인한 사회적 손실을 최소화하고 국내 건설 및 산업계의 경쟁력을 높이는 등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 사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코로나19에 울고 웃은 TV 시장…삼성-LG 양… 코로나19에 울고 웃은 TV 시장…삼성-LG 양…
  • 코로나19에 울고 웃은 TV 시장…삼성-LG 양…
  • 삼성전자, ‘엔트리 프리미엄폰’ 전략 회귀……
  • SKT 이어 KT도…유전자 기반 헬스케어 서…
  • LG전자, ‘디오스 식기세척기 스팀’ 빌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