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갤럭시노트20 등 스마트폰·태블릿·웨어러블 신제품 공개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가 ‘삼성 갤럭시 언팩 2020’을 개최했다. 코로나19 탓에 처음으로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스마트폰·태블릿·무선이어폰·스마트시계 신제품을 공개했다. 개별 제품도 제품별 연결도 이전과 다른 새로움을 구현했다. 뉴노멀(New Nomal)을 넘어 넥스터 노멀(Next Normal)을 ‘갤럭시 생태계’가 이끌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5일 삼성전자는 삼성 갤럭시 언팩 2020을 진행했다. 한국에서 전 세계로 생중계했다. 온라인으로 초대한 300명의 갤럭시 팬이 참가했다. 시청자는 100만여명으로 추정된다.

첫 온라인 행사지만 기존 오프라인 행사와 큰 차이가 없었다. 장내 정리를 하듯 생중계 준비로 예정시간보다 5분여 늦게 시작했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이 인사말을 하고 제품별 담당자가 소개를 하는 형태를 유지했다. 중간중간 주요 기능 시연과 협력사 출연, 광고 영상 상영 등도 유사했다. 청중의 반응은 갤럭시 팬이 대신했다. 이들은 박수갈채와 실시간 채팅으로 행사를 도왔다. 생방송과 녹화방송을 병행했다. 원활한 행사를 위해서다. 그래서일까. 삼성전자뿐 아니라 대부분의 행사 때마다 일어난 시연 차질과 지연은 없었다.

삼성전자는 코로나19가 세상의 변화를 촉진할 것으로 예상했다. 모바일 생태계는 변화한 세상의 연결고리다.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노태문 사장은 “세상이 우리를 바꿀 수 있다는 것을 잊을 때가 많다. 최근 세상이 너무 많이 변했다. 전과 다른 방식으로 살아야 한다”라며 “삼성 모바일을 통해 넥스트 노멀의 시대를 준비할 수 있도록 하겠다. 혁신은 삼성전자의 DNA다”라고 역설했다.

또 “지금은 그 어느 때보다 기술이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라며 “갤럭시노트20은 컴퓨터와 같은 생산성과 게임 콘솔과 같은 강력한 성능을 갖췄으며 스마트워치·이어버즈·태블릿 등과 함께 했을 때 더 강력한 갤럭시 경험을 주어 소비자가 중요한 것에 집중하고 풍성한 삶을 즐길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제품 소개는 ▲갤럭시노트20·20울트라 ▲갤럭시탭S7·7플러스 ▲갤럭시버즈라이브 ▲갤럭시워치3 ▲갤럭시Z폴드2 순으로 구성했다. 해외 사업부장이 아닌 국내 디자이너와 기획자가 발표자로 나섰다. 마이크로소프트(MS)는 갤럭시노트20과 PC·엑스박스와 연결을 홍보했다. 갤럭시 제품 역시 각 제품을 넘나드는 경험을 강조했다. 마지막 주자 갤럭시Z폴드2는 방탄소년단(BTS)이 맡았다.

한편 삼성 갤럭시 언팩 2020은 1시간 30분여가 걸렸다. 제품 사양 등을 뺐지만 신제품이 워낙 많았다. 통상 행사는 1시간이 넘어가면 집중도가 떨어진다. 온라인 관객도 보완이 필요하다. 현장 관객 때보다 반응이 늦어 제품이 바뀔 때나 관심을 집중하는 내용이 나와도 긴장감이 생기지 않았다. 증강현실(AR)은 고민이 필요하다. 제품 등장 때 이용하는 것만으로는 일반 화면 노출과 별 차이가 없어 보인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 삼성전자, ‘갤럭시Z폴드2’ 해외 시판…국내…
  • KT, 방역기관에 발신정보알리미 무료 제공
  • SK매직 ‘IDEA2020’ 3개 수상…식기세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