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차전지 생산성↑ 기대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디에이테크놀로지가 고속 레이저 노칭장비를 개발했다고 3일 밝혔다. 2차전지 공정에 투입될 예정이다.

디에이테크놀로지는 연구개발(R&D)을 지속, 2차전지 핵심 공정인 노칭의 제조 방식을 금형에서 레이저로 변환하는 데 성공했다. 속도에 한계가 있었던 금형 방식의 한계를 극복할 것으로 기대된다.

해당 장비는 기존 제품보다 생산능력이 약 1.5배 향상됐다. 디에이테크놀로지는 지난달 13일 2차전지의 와인딩 방식 셀 스택 제조 장치 및 방법에 대한 특허를 취득하기도 했다.

회사 관계자는 “2차전지 핵심 설비의 성능을 높이기 위해 지속 노력 중”이라며 “포스트 코로나19 핵심 사업으로 주목받는 전기차 수요가 늘어나고 있어, 회사의 성장이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 삼성전자, ‘갤럭시Z폴드2’ 해외 시판…국내…
  • KT, 방역기관에 발신정보알리미 무료 제공
  • SK매직 ‘IDEA2020’ 3개 수상…식기세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