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화성캠퍼스 코로나 검사소 운영…삼성전자 비용 부담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가 코로나19 장기전 대비에 착수했다. 사내 코로나19 검사소 운영에 나섰다. 비용은 삼성전자가 부담한다. 의료기관은 부담을 덜고 기업은 대응 시간을 단축할 수 있게 했다.

3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날부터 민간기업 최초로 사내 코로나19 검사소를 운영한다.

경기 화성캠퍼스에 설치했다. 화성캠퍼스는 반도체 연구개발(R&D)과 생산 등을 하는 사업장이다. 이날부터 삼성전자와 상주협력사 임직원 진료와 검체채취를 시작했다. 컨테이너 2개동으로 구성했다. 진료동과 검체채취동을 분리했다. 전문인력 6명이 상주한다. ▲의사 ▲간호사 ▲임상병리사 ▲검체이송 등이다.

이번 코로나 검사소는 화성시청 화성보건소 등과 협의했다. 화성캠퍼스 등 임직원이 이곳에서 진료와 검체채취를 하게되면 인근 지역 병원, 보건소 등은 그만큼 부담을 덜 수 있다. 지역 주민 진료를 강화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시범운영 후 타사업장 확대를 검토한다.

삼성전자 환경안전센터 장성대 전무는 “사내 코로나 검사소 설치로 직원들이 불안 속에 검사결과를 기다리는 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게 됐다”며 “설치를 지원해준 화성시청, 화성보건소 관계자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슬기로운 소비생활] 밥솥 구매할 때 크기만… [슬기로운 소비생활] 밥솥 구매할 때 크기만…
  • [슬기로운 소비생활] 밥솥 구매할 때 크기만…
  • 세계 어디에 있어도 찾는다…삼성전자 ‘스마…
  • LG전자, 클로이 서브봇 의료기관 공급 확대
  • 삼성전자 인공인간 ‘네온’, CJ에서 데뷔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