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재 신청, 관련 서류 발급 지원…산재, 당연한 권리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가 일부 언론이 제기한 산재 신청 직원에 대한 인사 불이익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해명했다. 안전과 건강 최우선 문화를 사업장에 정착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3일 삼성전자는 뉴스룸을 통해 ‘광주사업장 산재 관련 기사에 대해 말씀드립니다’라고 공지했다.

삼성전자는 “KBS와 한겨레신문은 7월30일 삼성전자 광주사업장이 인사상 불이익을 주는 등의 방법으로 직원들의 산재 신청을 가로막고 있다고 보도했다. 삼성전자는 사실 여부와는 관계없이 이런 보도가 나오게 된 데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라며 “이는 사실과 거리가 먼 보도다. 그럼에도 삼성전자는 사업장 내에 불합리한 관행이 남아있는지 철저히 조사해 문제가 있다면 반드시 바로잡겠다”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해당 보도를 조목조목 반박했다.

삼성전자는 “기사는 삼성전자가 산재 신청을 하거나 병가를 낸 직원에게 인사평가에서 하위 고과를 주는 등 불이익을 주는 방식으로 산재 신청을 막고 있다고 주장했다”라며 “하지만 삼성전자는 산재나 병가를 신청했다고 인사고과에서 하위 평가를 주지 않으며 산재나 병가와 무관하게 업무수행 능력, 역량, 성실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각 부서장이 인사고과를 하고 있다”라고 역설했다.

또 “광주사업장의 전체 산재나 병가 신청자 중 하위평가를 받은 사람은 소수에 불과하며 따라서 산재나 병가를 신청했다고 인사상 불이익을 준다는 것은 사실과 다른 주장”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3년 동안 광주사업장 산재 신청은 총 9건이다. 6건은 승인 3건은 불승인했다. 근로복지공단에서 업무 연관성을 판단했다. 삼성전자는 매년 분기별 정기 안전보건 교육 등을 한다. 업무상 재해로 직원이 산재를 신청하면 관련 서류 발급 등을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사업장 현장에 산재 신청을 꺼리게 만드는 불합리한 관행이 조금이라도 남아있는지 또는 혹시라도 직원들이 산재 신청을 주저하게 만드는 문제점은 없는지 면밀히 살피겠다”라며 “일하다가 다치거나 아플 때 산재를 신청하는 것은 직원의 당연한 권리라는 인식을 가질 수 있도록 교육과 안내를 철저히 실시하겠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기존에 운영하는 근골격계센터를 추가로 확대할 필요는 없는지 작업환경을 개선할 부분은 없는지도 확인해 더 안전한 근무환경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며 “다시 한번 이런 문제로 심려를 끼쳐드린 데 대해 안타깝게 생각하며 직원의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시하는 문화를 사업장에 정착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슬기로운 소비생활] 밥솥 구매할 때 크기만… [슬기로운 소비생활] 밥솥 구매할 때 크기만…
  • [슬기로운 소비생활] 밥솥 구매할 때 크기만…
  • 세계 어디에 있어도 찾는다…삼성전자 ‘스마…
  • LG전자, 클로이 서브봇 의료기관 공급 확대
  • 삼성전자 인공인간 ‘네온’, CJ에서 데뷔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