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박현영기자] 정부가 노후화된 정부 업무망과 공공와이파이를 최신형으로 바꾼다. 정부 업무망을 고도화하는 데 290억원, 공공와이파이 고도화 및 확대 구축에 총 618억원을 들여 디지털 인프라를 혁신한다는 계획이다.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은 23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언론 브리핑을 갖고 디지털 뉴딜의 각 사업과 기대효과를 발표했다. 디지털 뉴딜은 지난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발표한 ‘한국판 뉴딜’의 한 축으로, 정부는 오는 2025년까지 총 44조 8000억원을 투자해 일자리 90만 3000개를 창출할 계획이다.

디지털뉴딜의 일환으로 정부는 업무망을 5G 기반으로 고도화한다. 이영로 NIA 지능형인프라본부장은 “정부 업무용 컴퓨터가 보통 데스크탑 기반이라 정부청사가 세종시로 이동한 이후 업무에 차질 있는 경우가 많았다”며 “업무용 노트북에 5G를 탑재해서 동선 이동 시에도 안전하게 업무를 볼 수 있게끔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유선 기반의 노후화된 업무 인프라를 모바일 환경으로 대전환하겠다는 설명이다.

정부 업무망 고도화 사업은 공모 형식으로 추진된다. NIA는 7월 중 사업자를 공모해 8월 중 계약할 예정이다. 사업 예산은 2년에 걸쳐 290억이 편성됐으며, 고용효과로는 총 74개 일자리가 창출될 전망이다.

공공와이파이도 모두 최신형 기기로 교체된다. 공공와이파이가 부족한 지역에는 기기를 확대 설치한다.

이 본부장은 “지금 있는 공공와이파이는 2014년 이전에 구축한 것이 많다”며 “속도가 떨어지고 통신 장애가 발생해도 인식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정부는 주민센터나 도서관에 설치된 와이파이 중 2014년 이전에 구축된 것을 모두 최신 기기로 교체하기로 했다. 사업자는 공공와이파이를 구축했던 통신3사로, 정부지원 예산 198억원으로 기기를 바꾼다.

공공와이파이 확대 설치를 위한 대상지로는 1만 곳이 선정됐다. 광역시에 5684개가 추가 설치될 예정이며 그 외 경기도 2515개, 경상도 1622개, 전라도 1028개 등이다. 이 본부장은 “공공와이파이를 추가로 많이 설치해 지역 간, 계층 간 디지털 격차를 해소하는 게 목적”이라고 강조했다. 확대 설치에는 예산 420억원이 쓰인다. 

와이파이를 구축한 뒤에는 통합관리센터를 통해 장애 발생 상황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이 본부장은 “통합관리센터 원격관리를 통해 와이파이 이용패턴은 어떻고 장애가 일어나지는 않는지 체크할 것”이라며 “구축 이후에도 꾸준히 개선 방향을 모색하는 관리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박현영기자> hyun@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집중호우 피해복구성금 30억원 기부
  • LG전자, “커피도 마시고 공기청정기도 체험…
  • [단독] 삼성전자 ‘갤노트20’ 보상판매 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