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NBP 뉴로클라우드, 기업에 전용 하드웨어·소프트웨어 일체 제공
- 레거시 연동해 기업 보안정책 그대로 가져갈 수 있어…퍼블릭 클라우드 사용성 확보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대표 박원기, NBP)가 23일 온라인 미디어데이를 통해 신개념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 ‘뉴로클라우드(Neurocloud)’를 선보였다.

김태창 NBP 클라우드비즈니스 총괄은 미디어데이에서 “많은 변화와 어려움 속에서 클라우드의 역할을 더욱 중요해졌고 그만큼 NBP가 느끼는 책임감은 커졌다”며 “변화에 대응하고 이를 지탱하기 위해 NBP는 지금도 끊임 없이 노력하고 있고 그 땀의 결실로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각 인더스트리에서 필요로 하는 모든 조건들을 충족시킬 역량을 갖췄고 오늘은 그것을 증명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오프닝 소감을 밝혔다.

뉴로클라우드는 이미 출시된 상품이나 외부 기업들의 도입 문의가 이어져 공식적인 자리를 갖게 됐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최근 생명보험사 빅3인 한화생명의 핵심 기간계인 보험코어시스템에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뉴로클라우드가 적용됐다.

임정욱 NBP 엔터프라이즈세일즈 이사는 “뉴로클라우드를 한화생명 데이터센터에 직접 구축하고 도입함으로써 기존의 한화생명이 갖고 있는 보안 정책은 그대로 지키고 DB 이중화 무중단 서비스가 가능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플랫폼을 구축했다”고 말했다.

NBP는 신경 세포의 유기적 확장처럼 기업의 다양한 요구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는 상품으로 뉴로클라우드를 내세웠다. 기업 입장에선 프라이빗(폐쇄형)과 퍼블릭 클라우드의 고민이 필요 없다.

네이버가 기업에 설치할 전용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일체를 제공한다. 작게는 랙 타입과 크게는 스마트 서버팜이 있다. 경량화된 엣지컴퓨팅도 지원하고 글로벌 지원을 위한 데이터센터 규모 구축까지도 가능하다.

이은수 수석 뉴로클라우드 프로덕트 매니저는 뉴로클라우드를 가리켜 “또 하나의 클라우드 리전”이라며 “고객사에 배치되는 리전으로 퍼블릭 클라우드와 기업 프라이빗 시스템과의 접점이 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춘천 데이터센터 각에 설치된 스마트서버팜

뉴로클라우드는 기존 네이버 퍼플릭 클라우드와 비교하면 전용 하드웨어가 제공된다는 게 차이점이다. 네이버 클라우드 서비스와 관리체계는 그대로 가져간다. 동시에 개별 기업의 보안정책을 그대로 가져갈 수 있도록 고객사에 시스템을 구축한다.

이 매니저는 “뉴로클라우드는 퍼블릭과 동일한 사용성을 제공한다”며 “콘솔이 있는 리전 선택 메뉴에서 쉽게 프라이빗 환경을 제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뉴로클라우드를 레거시 시스템과 연동할 있도록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다는 게 중요한 장점”이라며 “고객사가 뉴로클라우드 배치와 통제권을 얻을 수 있으며 사내보안 규정도 그대로 적용 가능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안마의자 재공략…4년 만에 신제품… LG전자, 안마의자 재공략…4년 만에 신제품…
  • LG전자, 안마의자 재공략…4년 만에 신제품…
  • 코로나19에 울고 웃은 TV 시장…삼성-LG 양…
  • 삼성전자, ‘엔트리 프리미엄폰’ 전략 회귀……
  • SKT 이어 KT도…유전자 기반 헬스케어 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