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행정안전부, 교육부, 보건복지부는 아파트 시공 전에 돌봄 수요를 데이터 기반으로 예측해 지역 내 돌봄 수요에 부합하는 ‘다함께돌봄센터’를 설치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행정안전부는 올해 1월부터 6월까지의 신규 아파트 단지 초등학생 돌봄 수요를 예측하는 빅데이터 분석을 수행했다. 교육부와 연계해 창원시와 청주시로부터 관련 데이터를 제공받았다. 행정안전부는 초등돌봄 수요를 예측하는 분석 모델을 개발하고 보건복지부는 이를 정책에 활용한다.

초등돌봄 수요 예측분석은 해당 아파트가 위치한 지역의 특성을 활용한다. 관련 데이터에 기반한 알고리즘으로 분석해 돌봄이 필요한 초등학생 수를 예측하는 것.

이를 위해 전용면적, 세대당 주차대수, 건폐율 등 아파트의 구조와 관련된 데이터, 초등학교까지의 거리 등 아파트 주변의 환경 데이터 및 행정구역의 인구 데이터 등 총 290종의 변수가 활용됐다.

이번 분석결과를 바탕으로 교육부는 지난 3월 사회관계장관회의를 통해 마련한 ‘온종일 돌봄 확대를 위한 아파트 주민공동시설 활용방안’을 보건복지부 등 관련 부처에 함께 추진할 예정이다.

박상희 행정안전부 공공데이터정책관은 “초등돌봄 수요 예측분석은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다부처가 연계된 국정과제 추진을 지원하고 공공데이터가 국민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해 효과적으로 활용된 좋은 사례”라며 “향후 데이터기반행정법 시행과 정부통합분석센터의 설치를 계기로 데이터에 기반한 과학적 행정이 정부 내 모든 기관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 “화면 속에 카메라가”…中 ZTE, 세계 최초…
  • ‘수능 끝!’ LGU+, BTS 출연 연말콘서트 시…
  • 예술과 손 잡은 LG전자,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