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총싸움게임 ‘크로스파이어’ 기반 36부작 e스포츠 드라마 예고
- 중국서 470억원대 제작비, 루이한 톱스타 등 투입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스마일게이트의 간판 게임 ‘크로스파이어’의 중국명(천월화선)을 그대로 본뜬 드라마가 중국에서 방영된다. 470여억원(2.7억위안)이 투입된 36부작 드라마다. 크로스파이어 게임 맵이 세트장이 된다. e스포츠를 소재로 다뤘다는 점도 눈에 띈다. 여러모로 최초 시도다.

16일 스마일게이트(홀딩스대표 성준호)가 중국 최대 드라마 제작사 중 하나인 유허그미디어와 손잡고 크로스파이어 드라마(중국명 천월화선) 예고편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스마일게이트는 지난 2016년 상하이에서 개최했던 ‘크로스파이어 비전 서밋’ 행사를 통해 크로스파이어의 드라마 제작 계획을 밝혔던 바 있다. 이후 4년여에 걸쳐 시나리오 개발과 감독, 배우 선정 등 일련의 과정을 거친 뒤, 모든 촬영 및 후반 작업을 마치고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드라마 주연 배우로는 루한과 ‘중국의 유승호’로 불리는 우레이가 맡았다.

스마일게이트는 현재 드라마 외에도 크로스파이어로 할리우드 영화 제작도 진행한다. 중국에 크로스파이어 실내 테마파크를 오픈했다. 엑스박스 콘솔 게임 ‘크로스파이어 X’의 연내 출시를 위한 막바지 준비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백민정 스마일게이트 IP사업개발담당 상무는 “크로스파이어 IP를 통한 혁신적인 도전은 다양한 방면으로 계속될 것이고, 그만큼 전세계 팬들에게 선사할 새로운 경험들은 무궁무진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한편 크로스파이어는 지난 2007년 출시돼 현재까지 누적 매출 105억달러(약 12조1600억원) 이상을 기록했다. 중국 등 전 세계 80여개 나라에서 10억명 이상의 회원을 확보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집중호우 피해복구성금 30억원 기부
  • LG전자, “커피도 마시고 공기청정기도 체험…
  • [단독] 삼성전자 ‘갤노트20’ 보상판매 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