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정부는 비대면(언택트) 서비스의 확산과 함께 증가하는 사이버 위협에 대비하기 위해 2025년까지 총사업이 1조4000억원을 투자한다. 안전한 디지털 환경 조성을 위해 보안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1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지난 14일 정부가 발표한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의 세부사항으로 K-사이버 방역체계 구축 세부사항을 공개했다.

과기정통부가 공개한 K-사이버 방역체계는 ▲기업의 사이버위협 예방·진단·대응 기반 강화 ▲국민 생활밀착형 사이버보안 강화 ▲사이버보안 산업생태계 구축 등을 주요 투자사업 및 제도개선 과제로 삼았다.

정부가 주목하는 것은 중소기업의 보안역량 강화다. 정부는 6650여개의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기업별 정보보호 투자관심도에 따라 맞춤형으로 보안 컨설팅 및 보안서비스·제품 설치 등을 지원한다. 특히 기존 구축형 보안상품 지원에서 벗어나 클라우드 보안서비스를 장려할 예정이다.

또 원격근무, 화상화의 이용률이 증가함에 따라 개인용 PC와 소프트웨어(SW) 보안 진단·점검도 강화한다. 철도, 항공, 은행, 전력 등 국민 생활·안전과 밀접한 공공·민간시설 1000개소의 시스템(SW)을 선제적으로 점검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비대면 서비스용 SW의 보안취약점을 진단하고 이를 개선할 수 있도록 기술지원도 진행한다.

블록체인·클라우드·5세대(G) 등 신기술을 활용한 보안 시범사업을 추진해 유망한 보안기업의 성장도 지원한다. 인공지능(AI) 보안기술에 특화된 유망기업 100개사를 발굴해 제품 제작·실증·사업화를 집중 지원할 방침이다.

정부는 K-사이버 방역체계를 구축을 통해 2022년까지 사업이 4000억원, 일자리 4000개를 창출할 계획이다. 이후 2025년까지 사업비 1조원, 일자리 9000개를 늘려 총 1조4000억원의 사업비로 일자리 1만3000개를 창출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PLAY IT] 댕댕이도 리모컨도 언제나 내… [PLAY IT] 댕댕이도 리모컨도 언제나 내…
  • [PLAY IT] 댕댕이도 리모컨도 언제나 내…
  • [르포] 삼성·LG, 백화점도 ‘체험형 매장…
  • KT, “전국 매장에서 QR 찍으면 할인 펑펑”
  • KT, 올레tv 키즈랜드 ‘영어놀이터’ 새 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