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박현영기자]NH농협은행이 간편인증 서비스 도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동통신3사 본인인증 애플리케이션인 ‘패스(PASS)’를 도입하기로 한 데 이어 라온시큐어, 아이콘루프의 서비스도 도입하는 등 공인인증서 대체 수단을 찾는 데 몰입하는 모습이다. 이에 세 가지 간편인증 서비스가 어떻게 다른지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최근 농협은행은 통신3사, 핀테크 보안기업 아톤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오는 9월 농협은행 모바일 앱인 ‘올원뱅크’에 패스를 도입하기로 했다. 올원뱅크 이용자는 ‘패스 인증서’와 ‘패스 간편로그인’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이용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보안기업 라온시큐어의 간편인증 플랫폼 ‘원억세스(OneAccess)’도 도입한다. 라온시큐어는 최근 농협은행, 농협중앙회와 계약을 체결하고 간편가입 및 간편인증 서비스 구축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블록체인 기술기업 아이콘루프의 탈중앙화신원인증(DID) 플랫폼인 ‘마이아이디’도 농협은행에서 쓰일 전망이다. 아이콘루프에 따르면 이달 중 신한은행이 먼저 마이아이디를 기반으로 하는 금융실명증을 발급한 뒤, 이후 농협은행도 발급할 예정이다.

세 서비스 모두 공인인증서를 대체할 간편인증 수단인 점은 비슷하지만 인증 방식과 용도는 다르다.

우선 패스와 마이아이디는 은행 앱에서 사용자의 신원을 인증하는 용도로 쓰인다는 점, 별도의 앱이 필요하다는 점은 비슷하다. 패스는 패스 앱에서 처음 한 번만 가입하면 이후엔 계속 앱을 통해 신원을 인증하고 은행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패스 특징./자료=아톤 홈페이지

마이아이디도 마찬가지다. 마이아이디 앱을 통해 인증 정보를 사용자의 휴대폰에 저장해두면, 해당 정보로 은행에서 금융실명증을 발급받아 계속 사용할 수 있다. 아이콘루프 관계자는 “금융투자업계에 쓰인 블록체인 인증 서비스 ‘체인아이디’처럼 별도의 앱을 통해 인증하는 과정은 필요하다”고 밝혔다.

다만 마이아이디는 간편인증을 넘어 개인정보 보호를 지향한다.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 탈중앙화 방식으로 정보를 저장하기 때문이다. 은행이나 특정 기관에 개인정보를 제공하는 게 아니라 이용자가 직접 정보를 보유하는 방식으로 인증 정보를 저장한다.

마이아이디 구조도,/자료=아이콘루프

패스나 마이아이디와 달리, 라온시큐어의 원억세스는 농협은행 앱에서 간편하게 로그인하기 위한 플랫폼이 아니다. 농협은행에서 쓰는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모든 농협 계열사에서 쓰기 위한 플랫폼이다. 하나의 아이디를 여러 서비스에서 쓸 수 있게 한다는 점은 다른 간편인증 서비스와 비슷하지만, 은행 앱에서의 인증만을 위한 것은 아니라는 게 차별점이다. 또한 이 과정에서 인증서, 지문 및 안면, 핀 번호, OTP 등 다양한 인증 수단을 지원한다. 

라온시큐어 원억세스 개념도.

때문에 원억세스는 별도의 앱을 필요로 하지 않는다. 농협 인프라 내에 구축된다. 라온시큐어 관계자는 “농협은행 앱에서 공인인증서를 대체하는 개념인 ‘패스’와는 다르다”며 “농협 계열사가 많기 때문에 농협은행의 가입 정보를 모든 계열사 서비스에 이용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게 원억세스”라고 설명했다.

<박현영기자> hyun@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집중호우 피해복구성금 30억원 기부
  • LG전자, “커피도 마시고 공기청정기도 체험…
  • [단독] 삼성전자 ‘갤노트20’ 보상판매 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