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코로나19로 사회 전반에서 비대면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비대면 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정부는 지난 14일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를 통해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5일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중 한 축인 디지털 뉴딜에 대한 세부사항을 발표했다. 2025년까지 총 58.2조를 투입해 90.3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정부는 코로나19로 인해 원격근무가 확산되고 있는 만큼, 관련 인프라 및 제도개선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중소기업의 경우 사업주의 비용부담이 크고 대기업에 비해 인사, 노무 등에서 관리경험이 부족하다보니 원격근무에 어려움을 격고 있다.

이에 정부는 중소·벤처기업의 비대면 업무 환경 조성을 위해 원격근무 인프라, 컨설팅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16만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원격근무 솔루션 구축, 컨설팅 이용 등이 가능한 바우처를 지원한다.

또한 중소, 벤처 기업이 밀집한 지신산업센터, 테크노파크 등 전국 주요거점 1562개소에 공동활용 화상회의실을 구축할 계획이다.

원격근무와 관련한 가이드라인도 만든다. 민간 및 공공부문의 원격근무 효율성을 높이고 근로자 보호기반 마련 등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근무시간 인정방식, 근로자와 고용주의 책무, 성과평가 기준 등을 만들 예정이다.

단순히 원격근무 지원이 아니라 이참에 일하는 방식을 혁신하는 디지털 워크 기술개발도 지원한다. 영상회의 품질 향상 기술, 디지털워크 협업을 위한 분산형 퓨팅 기반 상호인증·보안기술 및 업무관리 SW 등 개발을 지원할 계획이다.

소상공인의 온라인 비즈니스도 지원한다. 5G와 인공지능 기반 기술을 소상공인 사업장에 적용한 스마트 상점 10만개, 스마트 공방 1만개를 구축한다. 이와함께 AI 기반 매출예측, 마케팅 전략 수립 등 소상공인의 경영혁신에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상권정보시스템 고도화도 추진한다.

활성화 되지 못하고 있는 비대면 의료서비스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기반구축 사업도 추진한다.

2025년까지 스마트병원 모델 18개를 만들 계획이다. 또한 현재 미비한 호흡기 전담 진료체계도 2025년까지 1000개를 만든다는 방침이다. 같은 기간 20개 질환에 대해 AI로 진단하는 체계를 만들고 어르신 등 디지털 돌봄 대상도 현재 2.5만명에서 12만명으로 늘릴 계획이다.

<채수웅 기자>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인텔-트렌스데브-로어, 자율주행 셔틀 상용화… 인텔-트렌스데브-로어, 자율주행 셔틀 상용화…
  • 인텔-트렌스데브-로어, 자율주행 셔틀 상용화…
  • 삼성전자, “폴더블폰도 써보고 구입하세요”
  • LG이노텍, 차량용 통신 사업 확대…와이파이…
  • LG전자, 스타일러 누적 생산량 100만대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