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정부의 한국판 뉴딜정책 일환으로 디지털뉴딜 과제를 추진한다. 올해 추가경정예산을 포함해 2025년까지 총 58조원을 투자, 90만개 일자리를 창출하고 디지털 대전환을 선도한다는 방침이다.

1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이하 과기정통부)는 디지털뉴딜 추진을 위한 ▲데이터 댐 구축 ▲지능형 정부 구현 ▲스마트 의료 인프라 확대 ▲사회간접자본(SOC) 디지털화 ▲디지털 트윈 통한 신산업 창출 등 주요과제를 발표했다.

정부는 지난 14일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를 통해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디지털 뉴딜은 그린 뉴딜과 함께 한국판 뉴딜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분야다. 한국판 뉴딜에 2025년까지 총 사업비 160조원을 투입하고 190만개 일자리 창출을 기대하고 있는 가운데, 디지털뉴딜에만 58조2000억원을 쏟고 90만3000개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한다.

디지털뉴딜은 4대 분야 12개 추진과제로 구성됐다. 먼저 ‘DNA(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 생태계 강화’ 분야에서 ▲국민생활과 밀접한 분야의 데이터 구축 및 개방, 활용 ▲전산업 5G·인공지능(AI) 융합 확산 ▲5G·AI 기반 지능형 정부 ▲K-사이버 방역체계 구축을 실현한다.

구체적으로, 데이터 수집‧개방‧활용에서부터 데이터 유통 및 AI 활용에 이르기까지 데이터 전주기 생태계를 강화하고 민‧관 합동 데이터 컨트롤 타워를 마련할 방침이다. 또 5G·AI 기술을 접목하는 융합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한편, 정부도 이를 바탕으로 행정 디지털화를 진행한다. 아울러 K-사이버 방역체계를 구축, 사이버 위협에 취약한 중소기업의 보안역랑을 지원하고 비대면 서비스용 소프트웨어의 보안취약점을 파악한다는 구상이다.

두 번째 분야는 ‘교육인프라 디지털전환’으로, ▲모든 초중고에 디지털 기반 교육 인프라 조성 ▲전국 대학·직업훈련기관 온라인 교육 강화 등 과제가 제시됐다.

정부는 2022년까지 전국 초중고 전체 교실에 고성능 와이파이를 100% 구축, 온라인 교과서 선도학교 1200개교에 교육용 태블릿PC 24만대도 지원할 예정이다. 또 한국형 온라인 공개강좌(K-MOOC)를 중심으로 온라인 강의 인프라를 고도화시켜 양질의 온라인 대학교육‧평생교육‧직업훈련 시스템을 마련한다.

세 번째로 ‘비대면 산업육성’ 분야에서는 ▲스마트 의료 및 돌봄 인프라 구축 ▲중소기업 원격근무 확산 ▲소상공인 온라인 비즈니스 지원 등을 과제로 삼았다.

세부적으로 감염병 위험에서 환자와 의료진을 보호하기 위해 디지털 기반 스마트 의료 인프라를 구축한다. 만성질환자나 어르신 또는 장애인 등을 대상으로 건강관리를 위한 비대면 의료 시범사업 인프라도 확충할 계획이다. 또한 중소기업 원격근무 확산을 위해 인프라 설치 및 컨설팅을 지원하고, 전국 주요거점에 공동 활용할 수 있는 화상회의실도 구축할 방침이다. 소상공인 대상으로는 총 32만명에 온라인 기획전‧쇼핑몰 및 라이브커머스 입점 등을 지원하고 스마트상점 10만개, 스마트 공방 1만개 구축을 목표로 내세웠다.

마지막으로 ‘SOC 디지털화’ 측면에서는 ▲4대 분야 핵심 인프라 디지털 관리체계 구축 ▲도시·산단의 공간 디지털 혁신 ▲스마트 물류체계 구축을 시행한다.

우선, 도시·산단의 공간 디지털 혁신을 위해 도로‧철도‧항만‧공항 등에 디지털 관리체계를 도입해 안전하고 효율적인 교통망을 구축한다. 도로‧지하공간‧항만 대상으로는 디지털 트윈을 구축해 국토‧시설을 안전하게 관리한다. 재해 고위험지역에는 경보시스템을 설치, 재난관리자원 통합관리시스템을 만든다. 교통‧방범‧방재 등 분야별로 운영되던 CCTV를 통합‧연계한 지자체 CCTV 통합플랫폼을 구축하는 과제도 있다.

또한 인공지능‧디지털 트윈 등 신기술을 활용한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구축을 지원할 요량이다. 2023년 세종(5-1구역)·부산(에코델타 스마트시티) 지역에 조성한다. 아울러 수도권‧교통 중심지에 스마트 물류단지‧센터를 확충, 블록체인과 빅데이터를 활용해 수출입 물류 효율화를 추진한다. 로봇‧사물인터넷‧빅데이터 등 첨단 물류기술 개발과 현장적용을 위한 실증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4대 분야 12개 과제와 함께 정부가 제시한 한국판 뉴딜의 10대 대표과제 중 과기정통부 소관 5대 대표과제를 주도할 방침이다. 디지털 뉴딜에서는 ▲데이터 댐 ▲지능형 정부 ▲스마트 의료 인프라 ▲국민안전 기반시설(SOC) 디지털화 ▲디지털 트윈을 5대 대표과제로 내세우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디지털뉴딜을 위해 사업 이행을 속도감 있게 진행하고, 민관의 선순환 생태계를 조성하겠다"며 "추격형 경제에서 선도형 경제로 탈바꿈할 수 있도록 미래 신산업 발굴에 힘써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 대전환이라는 전 세계적 거대 흐름 속에서 코로나19 이후를 한국이 선도하도록 조기에 최선을 다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권하영 기자>kwonhy@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도 맞춤형 가전…‘오브제컬렉션 36… LG전자도 맞춤형 가전…‘오브제컬렉션 36…
  • LG전자도 맞춤형 가전…‘오브제컬렉션 36…
  • 삼성전자, ‘갤럭시팬클래스’ 본격화
  • 레트로 감성 찾는 MZ세대…즉석카메라의 귀환
  • 네이버 한성숙 대표, ‘어린이 교통안전 챌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