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기자] 프로그램사용료 인상을 둘러싼 분쟁을 빚고 있던 CJ ENM과 딜라이브가 정부 중재에 따라 일차 합의를 끌어냈다.

13일 CJ ENM과 딜라이브는 “오는 8월31일까지 기본채널 프로그램사용료 수준에 대해 신의성실에 입각해서 원만히 합의할 수 있도록 협상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양측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의 중재에 따라 이 같은 결정을 내렸으며 협상이 진행되는 동안 방송채널을 계속 송출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만약 정해진 기한까지 프로그램사용료 수준에 대해 서면합의에 이르지 못할 경우 양사는 과기정통부의 중재안에 따르기로 했다.

앞서 CJ ENM과 딜라이브는 프로그램사용료 인상을 놓고 힘겨루기 중이었다. CJ ENM은 딜라이브에 대한 프로그램사용료가 지난 5년간 동결이었다는 점을 들이 20% 인상을 주장했지만, 딜라이브는 과도한 인상률이라며 반발하던 상황이다.

이에 주무부처인 과기정통부가 지난 9일 오후 첫 협상 테이블을 마련하고 양측을 불러 합의점을 찾고 있었다. 당시 중재회의에서는 뚜렷한 합의를 내지 못한 채 나중을 기약했지만 물밑 협상 끝에 정부의 중재에 성실히 임하기로 결론을 내렸다.

과기정통부의 중재안은 아직 미정이다. 만에 하나 8월31일까지도 합의점을 찾지 못할 경우 정부 지침에 따를 것을 우선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권하영 기자>kwonhy@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KT, ‘비대면 라이브 토크쇼’로 갤노트20… KT, ‘비대면 라이브 토크쇼’로 갤노트20…
  • KT, ‘비대면 라이브 토크쇼’로 갤노트20…
  •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집중호우 피해복구성금 30억원 기부
  • LG전자, “커피도 마시고 공기청정기도 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