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업계 최초 비의료용 LED 마스크 예비안전기준 통과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전자가 발광다이오드(LED) 마스크에 ‘안전’을 추가했다.

LG전자(대표 권봉석 배두용)는 ‘프라엘 더마 LED 마스크(모델명 BWL1)’가 업계 최초‘비의료용 LED 마스크 형태 제품 예비안전기준’ 시험을 통과했다고 13일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LED 마스크를 정식 안전관리 대상에 포함할 예정이다.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 안전관리법 개정을 추진한다.

더마 LED 마스크는 ▲외장 상한온도 ▲광생물학적 안전성 ▲안전장치 구비 ▲표시사항 표기 등 예비안전기준을 충족했다. 시험은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시험기관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이 진행했다. 이 제품은 미국 식품의약국(FDA) 클래스2 인가도 받았다.

LG전자 오상준 홈뷰티사업담당은 “고객이 제품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효능과 안전성을 강화하며 프리미엄 홈 뷰티기기 시장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KT, ‘비대면 라이브 토크쇼’로 갤노트20… KT, ‘비대면 라이브 토크쇼’로 갤노트20…
  • KT, ‘비대면 라이브 토크쇼’로 갤노트20…
  •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집중호우 피해복구성금 30억원 기부
  • LG전자, “커피도 마시고 공기청정기도 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