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결제원, 블록체인 기반 DID '모바일 사원증'으로 회사 출입

2020.07.13 11:08:55 / 박현영 hyun@ddaily.co.kr

관련기사
신한‧기업‧농협은행, 블록체인 기반 DID로 금융실명증 발급…“공인인증서 대체”
KISA “포스트 코로나 시대, 블록체인 기반 DID 활성화할 것”


[디지털데일리 박현영기자] 금융결제원이 전 직원을 대상으로 블록체인 기반 분산ID(DID) 모바일 사원증을 발급했다고 13일 밝혔다.

금융결제원의 모바일사원증은 오프라인과 온라인으로 이원화된 신원증명 체계를 하나의 신분증으로 처리하는 신원인증 서비스다. 블록체인 기반 DID 기술을 적용해 보안과 편의성을 모두 높였다.

DID란 ‘Decentralized Identity’의 약자로,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중앙기관 없이 자신의 신원을 증명하는 것을 뜻한다. 탈중앙화신원인증 또는 분산신원인증, 분산 ID로도 불린다. 특정 기관에 개인정보를 제공하는 대신 스마트폰에 필요한 정보만 저장해 신원증명에 사용할 수 있다.

금융결제원 직원은 본인의 스마트폰에 디지털 신분증을 발급받아 사무실 출입이나 사내 업무 시스템 접근, 교육시스템 로그인 등을 모바일사원증 하나로 처리할 수 있다. 불편하게 신분증을 소지할 필요 없으며 신분증 발급 기간도 단축됐다.

모바일사원증은 지문인증 등 생체인증을 통해서만 사용할 수 있어 분실 시에도 개인정보 노출 위험이 없다. 또 사원증 발급 및 사용이력 등을 데이터 위변조가 불가능한 블록체인에 저장함으로써 접근통제 기록도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다.

금융결제원 측은 “앞으로도 블록체인 기반 DID 서비스를 계속 확대할 예정”이라며 “DID 서비스 운영 노하우를 다른 금융회사와 적극 공유하는 등 DID 운영기관으로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현영기자> hyun@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도 맞춤형 가전…‘오브제컬렉션 36… LG전자도 맞춤형 가전…‘오브제컬렉션 36…
  • LG전자도 맞춤형 가전…‘오브제컬렉션 36…
  • 삼성전자, ‘갤럭시팬클래스’ 본격화
  • 레트로 감성 찾는 MZ세대…즉석카메라의 귀환
  • 네이버 한성숙 대표, ‘어린이 교통안전 챌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