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후후앤컴퍼니가 12일 2020번 2분기 스팸차단 애플리케이션(앱) ‘후후’ 이용자가 신고한 스팸 건수 통계를 발표했다. 지난 2분기에는 556만7038건의 스팸 신고가 후후에 접수됐으며 이는 전년동기대비 약 10만1892건 증가한 수치다.

신고 유형 중 가장 많이 증가한 것은 ‘스미싱’이다. 전년동기대비 92% 증가한 11만661건이 신고됐다. 코로나19 관련 소상공인 금융지원, 긴급재난지원금 신청을 가장한 스미싱 사기가 급격히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재난’, ‘지원금’, ‘재난지원금’ 등의 키워드가 2분기 스미싱 의심 단어로 등록됐다.

후후 앱 이용자들이 가장 많이 신고한 스팸 유형은 '불법게임 및 도박’ 145만여건으로 전체 스팸 신고 건수 중 26%를 차지했다. ‘주식/투자’ 유형이 132만여건, ‘대출권유’가 114만여건 등이 각각 2위와 3위로 집계됐다. 이들 상위 3개 유형의 스팸이 전체 신고 건수의 약 70%에 달했다.

스팸으로 신고된 전화번호 중 ‘010’ 국번의 이동전화 번호 비중은 전체의 47%로 전년도 동기 대비 2% 포인트 가량 증가했다. 스팸 메시지가 ‘010’ 국번으로 수신되는 경우 ‘070’ 국번이나 ‘02’ 국번보다 경계심이 줄어드는 경우가 있어 이용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후후에서는 1월부터 전화 가로채기 탐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전화 가로채기’란 보이스피싱 조직이 사용자 스마트폰에 악성 앱을 설치하도록 유도한 뒤에 해당 사용자가 금융회사·수사기관 등의 대표 전화번호로 통화 시도하면 자동적으로 보이스피싱 조직에게 연결되도록 하는 보이스피싱 수법이다. 후후는 2분기에 전화 가로채기 557건(누적 사용자 3만명)을 탐지했다.

허태범 후후앤컴퍼니 대표는 “전화로 정부기관을 사칭해 계좌 이체를 요구하면 일단 보이스피싱을 의심해야 한다”며 “전화 가로채기를 통해 악성 앱이 설치되면 신고 전화를 하는 경우에도 보이스피싱 조직에게 연결되는 경우가 발생하므로 스마트폰에 출처가 불분명한 앱은 설치하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집중호우 피해복구성금 30억원 기부
  • LG전자, “커피도 마시고 공기청정기도 체험…
  • [단독] 삼성전자 ‘갤노트20’ 보상판매 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