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퀄컴 ‘스냅드래곤865+’ 수주…하반기 실적 기대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대만 TSMC가 위탁생산(파운드리) 1위의 면모를 이어간다. 2분기 실적이 시장전망치(컨센서스)를 넘어섰다. 추가 수주도 있어, 하반기 실적도 기대된다.

10일 TSMC는 2020년 6월 매출액이 1208억7800만대만달러(약 4조9282억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월대비 28.8%, 전년동월대비 40.8% 오른 수준이다.

TSMC의 2분기(4~6월) 매출액은 3107억대만달러다. 전년동기(2410억대만달러)보다 대폭 상승했다. 상반기로 보면 6213억대만달러로 전년동기대비 35.2% 상승했다.

TSMC의 상승세는 서버 수요 증가한 덕분이다. 코로나19 영향으로 비대면(언택트) 생활이 확산됐고, 이는 데이터센터 고객사의 제품 구매로 이어졌다. 미국 정부의 화웨이 제재로, 화웨이가 구매 물량을 늘린 점도 한몫했다. 오는 9월 이후 거래가 중단될 우려가 있어, 재고 확보에 나선 것이다.

퀄컴, 애플 등 대형 고객사 수요도 견조했다. 상반기에 퀄컴의 차세대 5세대(5G) 이동통신 모뎀 칩 ‘X60’, 애플 아이폰12에 탑재될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A14’ 등을 수주했다. 최근 퀄컴의 새로운 AP ‘스냅드래곤865+’를 수주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하반기 실적도 기대된다.

잇따른 수주 계약으로 TSMC는 공장 증설에 나선다. 미국 애리조나주 5나노미터(nm) 공정 팹 구축을 예고한 가운데, 3나노 생산라인도 추가할 예정이다. 대만 타이난시에 28조원을 투입, 해당 공장을 짓는 것으로 전해졌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파운드리 시장이 확대되는 상황에서 언택트 효과까지 동반돼 실적 상승으로 이어졌을 것”이라며 “다른 파운드리 업체들도 호성적을 낼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TSMC는 2020년 2분기 파운드리 시장점유율 51.5%를 기록, 압도적인 선두를 차지했다. 2위 삼성전자는 18.8%로 나타났다. 매출액은 36억7800만달러로 예상된다. 양사의 격차는 올해 1분기(TSMC 54.1%·삼성 15.9%)보다 소폭 좁혀졌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KT, ‘비대면 라이브 토크쇼’로 갤노트20… KT, ‘비대면 라이브 토크쇼’로 갤노트20…
  • KT, ‘비대면 라이브 토크쇼’로 갤노트20…
  •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집중호우 피해복구성금 30억원 기부
  • LG전자, “커피도 마시고 공기청정기도 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