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은 중소기업의 빅데이터 분석 및 활용을 지원하는 ‘2020년 중소기업 빅데이터 분석·활용지원 사업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착수보고회에서는 부산·인천지역을 대상으로 하는 중소기업 빅데이터 분석·활용 지원사업의 수행계획을 발표하고 사업별 주요 목표와 성과 창출 방안 등을 논의했다.

중소기업 빅데이터 분석·활용 지원사업은 중소기업에게 데이터 전문기업을 연계해주고 데이터 분석결과를 중소기업 비즈니스에 도입해 신제품 개발과 프로세스 개선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지역 중소기업의 빅데이터 활용 확산과 지역의 데이터 사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매칭펀드 공모방식으로 인천과 부산을 선정했다. 지역 특색에 맞는 중소기업의 빅데이터 활용 사례가 발굴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문용식 NIA 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디지털 대전환이 필요하다. 중소기업이 중요 대상”이라며 “이번 사업을 통해 제품·서비스 기획, 제조공정, 영업마케팅 등 전 가치사슬에 있어 데이터를 활용한 디지털 전환모델을 창조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집중호우 피해복구성금 30억원 기부
  • LG전자, “커피도 마시고 공기청정기도 체험…
  • [단독] 삼성전자 ‘갤노트20’ 보상판매 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