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케이블TV 사업자 인수 추진은 KT스카이라이프의 독자적 판단이다. 중저가 유료방송 시장의 미래와 위성방송의 생존을 위해서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라고 판단했다."

위성방송 KT스카이라이프가 복수종합유선방송사(MSO) 현대HCN 인수전에 뛰어들었다. 그동안 SK텔레콤이 유력한 인수·합병(M&A) 후보로 거론됐지만 KT스카이라이프가 강력한 복병으로 떠올랐다. 

최근 유료방송 시장점유율 규제가 사라지면서 한숨을 돌렸지만 KT와 KT스카이라이프를 둘러싼 유료방송 M&A(인수합병) 환경은 녹록하지 않다. 시장점유율에 이번에는 국회 등이 위성방송의 공공성을 문제 삼으며 새로운 장애물을 앞에 두고 있다. 

상암동 본사에서 만난 김철수 KT스카이라이프 대표는 공공성 논란에 대해 "어떤 유료방송사보다 공적역할을 제대로 수행했고 앞으로 더 해야 할 것이 있다면 더 성실히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철수 대표는 "KT스카이라이프는 난시청 해소, 방송의 보편성 구현에 기여해왔으며 통일미디어로써의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통일대비 방송연구, 수신설비 개발 등의 노력을 해오고 있다"며 "하지만 우리에게 부여된 공공성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위성방송의 독자적인 생존에 전제돼야 하기 때문에 케이블TV 인수를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IPTV 처럼 가입자 확대가 아니라 공적 책무를 안정적으로 수행하기 위한 생존 차원이라는 것이다. 

김 대표는 "유료방송 시장이 IPTV 중심으로 재편되다보니 실속형, 중저가 상품 고객들의 가치제공 기회가 사라질 수 있다"며 "위성방송이 갖고 있는 기술과 콘텐츠, 커버리지 등을 중저가 시장을 지키는데 활용하면 우리의 생존 기회도 커질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 대표는 KT스카이라이프의 현대HCN 인수가 KT의 의사결정과는 무관하게 진행되고 있음을 재차 강조했다. 위에 언급한 것처럼 위성방송의 생존차원에서 진행되는 것이지 KT그룹 전체의 시장점유율 방어를 위해 위성방송이 이용되고 있다는 것은 아니라는 얘기다. 


- 방송보편성 구현에 기여, 앞으로 공적책무 더 강화할 것
- KT그룹 미디어 점유율 방어?…위성방송 독자적으로 추진
- 현대HCN 인수 무산될 경우 또 다른 MSO 인수 나설 것


김 대표는 "위성방송이나 케이블, IPTV는 매체별로 상이한 도입배경이나 매체적 특성이 있다"며 "앞으로 고객을 위해서 필요한 일이라고 생각되면 다양한 협력을 기획하고 발전적 모델을 만들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때문에 KT스카이라이프는 케이블TV M&A는 결코 포기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현대HCN 이외에도 딜라이브와 CMB 등도 매물로 나와있는 상황이다. KT스카이라이프는 만약 현대HCN 인수에 실패하더라도 공공성 및 생존차원의 M&A는 지속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김 대표는 "여러 상황을 보고 신규사업 추진 등을 추진하겠지만 케이블 사업자 인수가 가장 적합하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CMB 등과도 M&A 논의를 하고 있다"고 귀뜸했다. 

현재 유료방송 시장의 M&A는 IPTV 사업자의 케이블TV 인수, 합병으로 진행되고 있다. 이는 통신사의 유무선 통신상품과 케이블TV간의 연결이 핵심이기 때문이다. 반면, KT스카이라이프의 케이블TV 인수는 방송과 방송의 결합이다. 다른 통신사의 M&A에 비해 시너지가 떨어지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이에 대해 김 대표는 "KT스카이라이프는 스카이TV 등 방송제작 역량이 상당하다"며 "케이블TV의 지역방송 역량 및 방송의 공공성을 높이는 등 다양한 분야에서 방송과 방송간 결합 시너지를 낼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자금조달에도 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3000억원이 넘는 현금을 보유하고 있고 신용등급 또한 AA-로 좋은 편이라는 설명이다. 

김 대표는 "케이블TV는 위성방송이 지분을 확보하는 것이며 인수후에도 위성방송과의 시너지 효과 창출을 주목적으로 두고 독립 법인으로 운영할 계획"이라며 "독립법인 운영은 KT가 소유한다는 우려에 대한 해결책이 될 수 있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안마의자 재공략…4년 만에 신제품… LG전자, 안마의자 재공략…4년 만에 신제품…
  • LG전자, 안마의자 재공략…4년 만에 신제품…
  • 코로나19에 울고 웃은 TV 시장…삼성-LG 양…
  • 삼성전자, ‘엔트리 프리미엄폰’ 전략 회귀……
  • SKT 이어 KT도…유전자 기반 헬스케어 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