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소영기자] 쿠팡(대표 김범석)은 5월 25일 폐쇄했던 부천 신선물류센터를 오는 2일부터 재가동한다고 1일 밝혔다.

회사는 해당 센터에 대해 한달 이상 운영을 멈추고 정밀방역을 진행했으며, 보관 중이던 243톤 규모의 상품을 전량 폐기 처분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지난 6월 24일 보건당국이 추가로 환경 검체 검사를 한 결과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고 했다.

이날 쿠팡은 코로나 사태로 자가격리된 직원들에게 재택근무 혹은 휴업수당을 통해 급여를 계속 지급했고, 정부 지원대상에서 제외된 일용직 근무자들에게도 1인당 100만 원의 생활안정자금을 지원하고 있다고 알렸다.

한편, 쿠팡은 코로나19 안전감시단을 채용해 거리두기 및 정기적인 체온 체크, 마스크 및 장갑 착용 등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독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통근버스 및 출퇴근 시 QR코드로 체크해 코로나19 의심환자 발생 시 신속히 동선 등을 확인할 수 있도록 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김소영 기자>sorun@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으뜸효율 경쟁 ‘활활’…LG전자, 1등급 ‘… 으뜸효율 경쟁 ‘활활’…LG전자, 1등급 ‘…
  • 으뜸효율 경쟁 ‘활활’…LG전자, 1등급 ‘…
  • 갤럭시노트20 공식 사진 유출…특징은 '브론즈…
  • LG전자, “졸업식 추억 대신 만들어드려요”
  • LG전자, 초고가 빌트인 가전 확대…와인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