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폴더블폰 광학식·초음파식 지문센서 적용 ‘난제’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삼성전자가 세 번째 접는(Foldable, 폴더블) 스마트폰의 스펙이 하나둘씩 공개되고 있다. 앞선 2개 제품과 마찬가지로 ‘정전식’ 지문센서가 도입될 예정이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하반기 출시예정인 ‘갤럭시폴드2’ 부품을 수급하고 있다. 드림텍은 지문인식모듈을 전담할 것으로 보인다.

지문인식 방식에는 대표적으로 3가지가 있다. 정전(용량)식, 광학식, 초음파식이다. 최근 추세는 광학식, 초음파식으로 넘어가는 단계다.

정전식은 지문 굴곡에 따른 정전용량의 차이를 측정하는 방법이다. 가정 먼저 상용화된 만큼 기술완성도가 높고, 비용 부분도 유리하다. 문제는 센서와 손가락 지문의 거리가 0.3밀리미터(mm)를 넘을 수 없어, ‘인디스플레이(In-Display)’를 구현하기 어렵다. 통상 스마트폰 커버글라스 두께는 0.45~0.7mm 정도다. 이 때문에 최신 스마트폰에는 정전식 사용 빈도가 줄고 있다.

폴더블폰은 상황이 다르다. 폴더블 디스플레이는 기존 패널과 달라, 내부에 지문인식모듈을 넣기 쉽지 않다. 아울러 화면을 접고 펼 수 있는 폴더블폰 특성상, 지문센서가 외부에 있는 것이 편리하다. 당분간 폴더블폰에는 정전식이 적용될 전망이다.

디스플레이 업계 관계자는 “내부에서 지문인식을 하려면 모듈 가동 시 패널을 일정 부분 열어줘야 하는데, 폴더블 디스플레이에서는 아직 구현하기 어렵다”며 “사용자 관점에서도 지문센서가 안쪽에 있으면, 닫았을 때 바로 활용하지 못하는 문제도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삼성전자 플래그십 모델에는 초음파식 지문인식모듈이 탑재되고 있다. 초음파를 이용해 피부 표피층의 미세한 특징을 스캔하는 방식이다. 퀄컴이 강점을 보이는 분야다. 퀄컴의 칩을 GIS와 오필름이 모듈 형태로 제작해 삼성전자에 납품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10 시리즈부터 초음파식을 활용 중이다. 오는 8월 ‘삼성 갤럭시 언팩’ 행사에서 공개될 갤럭시노트20 시리즈에는 퀄컴 2세대 초음파 지문센서 ‘3D 소닉 맥스’가 적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마트폰 업체 관계자는 “초음파식은 정전식보다 4배 가량 비싸지만, 패널 구조와 상관 없이 투과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며 “점차 수율이 올라가면 가격은 떨어질 것이고, 스마트폰 제조사의 활용 빈도도 자연스럽게 늘어날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KT, ‘비대면 라이브 토크쇼’로 갤노트20… KT, ‘비대면 라이브 토크쇼’로 갤노트20…
  • KT, ‘비대면 라이브 토크쇼’로 갤노트20…
  •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집중호우 피해복구성금 30억원 기부
  • LG전자, “커피도 마시고 공기청정기도 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