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소영기자] 배달대행 플랫폼을 운영하는 바로고(대표 이태권)는 지난 24일 인천 미추홀구, 남동구 허브장들과 ‘허브 간 상생을 위한 동반성장 업무협약식’을 진행했다고 25일 밝혔다. 인천 소재 인접 허브(지사) 간 교류를 활성화하고 업무 효율을 높이기 위함이란 취지다.

이날 회사는 인천 동반성장센터도 첫 개소했다고 알렸다. 동반성장센터는 인접 허브 간 영업 및 배달 지역을 조정하고 교류를 활성화하기 위해 설립됐다는 설명이다. 인천 지역 내 바로고가 아닌 다른 플랫폼을 사용하는 배달대행 허브들도 동반성장센터를 통해 이웃 허브들과 교류할 수 있다.

조병익 바로고 COO(최고운영책임자)는 “동반성장센터는 허브의 동반자 역할을 수행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며 “궁극적으로 허브장, 라이더, 상점주 등 배달 서비스와 관련된 모든 구성원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했다.

<김소영 기자>sorun@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 삼성전자, ‘갤럭시Z폴드2’ 해외 시판…국내…
  • KT, 방역기관에 발신정보알리미 무료 제공
  • SK매직 ‘IDEA2020’ 3개 수상…식기세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