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패스(PASS)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서비스가 본격 시작됐지만 가입 과정에서 일부 이용자들의 경우 등록 지연 또는 오류현상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서비는 통신사들이 역량을 모아 최초로 디지털 공인 신분증을 상용화한 사례다. 통신3사는 지난해 9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의 ICT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임시 허가를 획득한 바 있다.

‘패스 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는 사용자 본인 명의의 스마트폰 1대에 1개의 통신사를 통해서 이용할 수 있다. QR코드와 바코드가 표출되는 화면에 캡처 방지 기술을 적용해 고객 개인정보를 보호한다. 24일부터 정식 가입이 시작됐다.

패스 모바일 운전면허증 등록은 패스에 접속한 이후 실물 면허증 사진 촬영을 하면 이름, 면허 발급일, 생년월일, 식별번호 등을 확인하는 작업을 거치게 된다. 사진 정보가 실제 면허증 정보와 다를 경우 수기로 정보를 수정할 수 있다.

하지만 일부 사용자의 경우 실물 운전면허증 정보를 정상 입력해도 정보 불일치 안내 팝업이 지속적으로 뜨고 있는 상황이다. 등록 완료시에도 정보가 미표기로 보이는 등 오류가 계속되고 있다.

통신사는 이번 오류에 대해 "현재 일부 사용자의 경우 실물 면허증 정보를 정상 등록했더라도 정보 불일치 안내 팝업이 지속해서 뜰 수 있다"며 "또한 일부 사용자는 등록이 완료돼도 미표기로 보일 수 있는데 문제 해결을 위해 시스템을 개선하고 있다"고 공지했다.

통신사는 모바일 이용자 정보와 도로교통공단의 운전면허 데이터베이스(DB)간 비교과정에서 오류가 발생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많은 이용자가 가입에 한꺼번에 몰리면서 등록에 지연이 생기거나 오류가 발생하고 있다는 것이다. 패스 이용자는 3000만명이나 된다.

통신사 관계자는 “많은 가입자들이 한꺼번에 몰리며 통신사와 도로교통공단의 시스템 연동 과정에서 오류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 도로교통공단에서 DB 최적화 작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빠른 시간내에 오류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패스 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는 먼저 전국 CU편의점·GS25편의점 전 매장에서 미성년자 확인을 위한 신분증으로 활용된다. 오는 7월부터는 전국 27개 운전면허시험장에서도 운전면허증처럼 사용할 수 있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애플, 27인치 아이팩 PC 신제품 선봬…SSD 전… 애플, 27인치 아이팩 PC 신제품 선봬…SSD 전…
  • 애플, 27인치 아이팩 PC 신제품 선봬…SSD 전…
  • 코로나19 나비효과…북미 스마트폰, 애플 ‘정…
  • 삼성전자, 장애인도 쓰기 쉬운 스마트폰 만든다
  • LG전자, “쓰던 TV 반납하면 올레드TV 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