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지국·안테나 점검 시연 성공…작업자 안전 향상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인공지능(AI)과 드론이 5세대(5G) 이동통신 품질을 살핀다. 삼성전자가 연내 상용화 예정이다.

삼성전자(대표 김기남 김현석 고동진)는 AI와 드론으로 기지국과 안테나 설치 상태를 분석하는 솔루션을 시연했다고 23일 밝혔다.

드론이 기지국과 안테나를 촬영하면 AI가 상태를 분석하는 방식이다. AI가 내린 결론은 현장 작업자와 실시간 공유한다. 기지국과 안테나 각도는 서비스 범위(커버리지)를 좌우한다. 그동안은 개별 기지국을 측정 장비를 소지한 작업자가 방문해 품질을 검수했다. 인력과 비용, 시간을 투자한 만큼 품질도 나아졌다.

새 솔루션은 ▲인력 ▲비용 ▲시간을 줄일 수 있다. 건물 고층 등을 오르지 않아도 돼 작업자 안전도 향상했다. 기지국과 안테나 위치가 잘못된 곳만 작업자를 배치하면 된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네트워크 오토메이션(Network Automation)그룹 정서형 상무는 “5G 통신장비가 우리 주변 곳곳에 설치되기 시작하면서 빠르고 효율적인 네트워크 관리와 최적화 솔루션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며 “올해 말 정식 출시될 이번 솔루션은 ▲드론 ▲AI ▲5G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해 보다 안전하고 현장에 쉽게 적용할 수 있는 최적화 기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으뜸효율 경쟁 ‘활활’…LG전자, 1등급 ‘… 으뜸효율 경쟁 ‘활활’…LG전자, 1등급 ‘…
  • 으뜸효율 경쟁 ‘활활’…LG전자, 1등급 ‘…
  • 갤럭시노트20 공식 사진 유출…특징은 '브론즈…
  • LG전자, “졸업식 추억 대신 만들어드려요”
  • LG전자, 초고가 빌트인 가전 확대…와인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