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주 사는데 신분증이 없으면?…모바일 ‘패스’로 OK

2020.06.23 10:23:21 / 권하영 kwonhy@ddaily.co.kr

관련기사
신분증 지갑에서 휴대폰으로…모바일 운전면허증 도입 빨라진다
“아이폰12 셀프 개통해볼까?” LGU+, 10월 무인매장 선봬


[디지털데일리 권하영기자] 통신3사와 경찰청은 본인인증 앱 ‘패스(PASS)’를 통해 ‘패스 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를 선보인다고 23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국내 통신사들이 역량을 모아 최초로 디지털 공인 신분증을 상용화한 사례다. 통신3사는 지난해 9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의 ICT 규제샌드박스를 통해 임시 허가를 획득한 바 있다.

개인은 물론 고객의 운전 자격이나 성인 여부, 신원 확인이 필요한 다양한 기관·사업자들이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 가입자 3000만명을 돌파한 패스를 기반으로 빠른 확산이 기대된다. 통신3사의 고객지원·보안 솔루션으로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지킨다.

◆본인 명의 스마트폰만 이용 가능=‘패스 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는 사용자 본인 명의의 스마트폰 1대에 1개의 통신사를 통해서만 이용할 수 있다. QR코드와 바코드가 표출되는 화면에 캡처 방지 기술을 적용해 고객 개인정보를 보호한다.

기본 화면에는 생년월일이나 주소 등 불필요한 노출 없이 운전면허증 사진과 인증용 QR코드 바코드만 노출된다. 인증 화면 위엔 움직이는 애니메이션을 적용, QR코드·바코드 캡쳐를 차단한다. 또 일정 시간이 지나면 코드를 초기화해 도용 위험을 낮췄다.

◆블록체인 기반 개인정보 유출 방지=통신3사는 여기에 다양한 첨단 ICT 보안기술을 활용했다. ‘패스’ 앱에 운전면허증을 등록하면 본인 회선 명의 인증과 기기 점유 인증을 한다. 운전면허증 사진과 면허번호, 식별번호의 진위 여부도 동시에 확인한다.

특히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 ‘패스’ 서비스와 경찰청 운전면허 시스템을 연동해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에 등록된 실제 면허증 사진이 앱에 등록되도록 했다. 타인의 사진이나 정보로 면허증을 위·변조하려는 시도 또한 효율적으로 차단할 수 있다.

등록된 운전면허증의 모든 정보는 사용자의 스마트폰 내 안전영역에 암호화되어 보관된다. 통신3사는 자연인을 식별할 수 없는 최소한의 개인 식별 정보만을 저장하고 관리한다. 운전면허 정보의 진위를 검증하는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 운전면허시스템 서버까지 전용선을 구축, 전구간을 암호화해 외부 공격에 대비한다.

◆CU·GS25 편의점과 운전면허시험장에서 OK=‘패스 모바일운전면허 확인서비스’는 먼저 전국 CU편의점·GS25편의점 전 매장에서 미성년자 확인을 위한 신분증으로 활용된다. 오는 7월부터는 전국 27개 운전면허시험장에서도 운전면허증처럼 사용할 수 있다.

이를 통해 편의점에서는 청소년의 술·담배 구매 등 일탈 행위를 예방하는 효과가 기대된다. 전국 운전면허시험장에서는 운전면허증 갱신이나 재발급, 영문 운전면허증 발급 시 신분증 대신 ‘패스’ 앱을 제시할 수 있다.

경찰청은 이 서비스를 교통경찰 검문 등 일선 경찰행정에 적용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비대면 이용 신청이 잦은 렌터카 및 공유 모빌리티 업계 역시 ‘패스 모바일운전면허 확인 서비스’의 적용을 고려하고 있다.

<권하영 기자>kwonhy@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도 맞춤형 가전…‘오브제컬렉션 36… LG전자도 맞춤형 가전…‘오브제컬렉션 36…
  • LG전자도 맞춤형 가전…‘오브제컬렉션 36…
  • 삼성전자, ‘갤럭시팬클래스’ 본격화
  • 레트로 감성 찾는 MZ세대…즉석카메라의 귀환
  • 네이버 한성숙 대표, ‘어린이 교통안전 챌린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