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금융보안원과 후후앤컴퍼니가 금융권 보이스피싱 예방 및 대응을 위한 업무협약을 18일 체결했다. ‘전화 가로채기’ 등 신종 보이스피싱을 신속하게 차단하겠다는 계획이다.

전화 가로채기는 보이스피싱 조직이 사전에 금융 소비자의 휴대폰에 악성 애플리케이션(앱)을 설치하도록 유도해 금융회사나 수사기관 등의 대표 전화번호로 통화를 시도해도 자동적으로 보이스피싱 조직에게 연결되도록 하는 신종 보이스피싱 수법이다.

금융보안원은 가로채기 전화번호와 피싱정보를 후후앤컴퍼니에 제공한다. 후후 앱에서는 가로채기 전화번호와 피싱 앱 연결 시 사용자에게 경고를 통해 보이스피싱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도록 할 예정이다.

금융보안원 관계자는 “통신 3사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후후앤컴퍼니와 업무협약을 맺어 통신 서비스를 이용하는 금융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전화 가로채기를 막겠다”고 말했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애플, 27인치 아이팩 PC 신제품 선봬…SSD 전… 애플, 27인치 아이팩 PC 신제품 선봬…SSD 전…
  • 애플, 27인치 아이팩 PC 신제품 선봬…SSD 전…
  • 코로나19 나비효과…북미 스마트폰, 애플 ‘정…
  • 삼성전자, 장애인도 쓰기 쉬운 스마트폰 만든다
  • LG전자, “쓰던 TV 반납하면 올레드TV 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