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디지털 뉴딜은 데이터댐 구축하는 것”

2020.06.18 16:13:44 / 채수웅 woong@ddaily.co.kr

사진제공=청와대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디지털 뉴딜은 후버댐과 같은, 이른바 '데이터 댐'을 만드는 것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한국판 뉴딜의 첫 번째 현장 행보로 데이터·AI 전문기업 더존비즈온 강촌캠퍼스를 방문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디지털 뉴딜에 있어 데이터의 중요성을 후버댐에 비교해 강조했다. 후버댐과 같은 거대한 다목적댐이 여러 산업에 영향을 미치고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 것처럼 디지털댐을 만들어 산업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겠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디지털 뉴딜은 앞으로 디지털 경제의 기반이 되는 데이터 활용을 최대한 활성화하기 위한 이른바 '데이터 댐'을 만드는 것"이라며 "모인 데이터가 기존산업을 혁신하고 기존 산업이 하지 못했던 여러가지 혁신산업을 만들어내고 언택트 서비스도 만들면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한국이 선도형 경제로 나아갈 수 있는 기반이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데이터를 수집하고, 이것을 표준화하고, 이것을 또 가공 결합하고 하는 과정들은 전부 사람들의 작업에 의해서 이루어져야 되는 것이기 때문에 그 과정에서도 많은 일자리들이 생겨나게 된다"며 "이것이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 가운데서 디지털 뉴딜, 후버댐을 통해서 했던 미국의 정책과 유사하면서도 확연히 말하자면 이제 시대에 따라서 달라진 그런 모습을 우리가 볼 수가 있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빅데이터 플랫폼·센터 및 AI 학습용 데이터 구축, 국가데이터 지도 구축 등을 통해 데이터 경제 기반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렇게 모인 데이터는 인공지능과 결합해 새로운 시장 수요를 창출하게 된다. 정부는 AI 허브 운영 및 AI 바우처 등을 통해 기업들이 실제 데이터를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기반을 조성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공공과 민관에서 생성되는 많은 데이터들이 기업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과감하게 개방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그 과정에서 개인정보가 침해되는 일이 없도록 철저하게 비식별 데이터로 만들어내는 일들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집중호우 피해복구성금 30억원 기부
  • LG전자, “커피도 마시고 공기청정기도 체험…
  • [단독] 삼성전자 ‘갤노트20’ 보상판매 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