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반도체 생산라인 정상 가동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삼성전자 기흥사업장에 코로나19가 다시 덮쳤다. 협력사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아, 사업장 일부가 폐쇄됐다. 위탁생산(파운드리) 생산라인 등은 정상 가동 중이다.

17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30분 기흥사업장 연구동 SR3에서 근무하는 시설관리 협력업체 직원 1명이 확진됐다.

이 직원은 17층 건물인 SR3 지하 2층에서 시설관리 업무를 담당하고 있었다. 외부 의료기관으로부터 다른 확진자와 접촉했다는 안내를 받고, 지난 16일 검사를 받았다. 삼성전자는 결과가 나오는 대로 해당 층을 소독하고 폐쇄했다. 해당 직원과 접촉한 임직원은 집으로 돌려보냈다.

삼성전자는 “SR3은 시스템LSI사업부가 사용하는 건물이고, 해당 직원은 생산직과 접점이 없다”며 “반도체 공장은 차질 없이 운영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삼성전자와 보건당국은 확진자 감염경로를 파악, 후속 조치에 나설 예정이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 삼성전자, ‘갤럭시Z폴드2’ 해외 시판…국내…
  • KT, 방역기관에 발신정보알리미 무료 제공
  • SK매직 ‘IDEA2020’ 3개 수상…식기세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