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소영기자] 네이버(대표 한성숙)는 네이버랩스와 컴퓨터 비전(Vision)·딥러닝(Deeplearning) 분야 학회인 ‘CVPR 2020’에서 7편의 논문 발표와 7개의 워크샵을 진행 중이라고 16일 밝혔다.

CVPR(IEEE Conference on Computer Vision and Pattern Recognition)은 기술 전문 단체인 IEEE와 CVF가 1983년부터 공동 주최하는 컨퍼런스로, 세계적인 연구기관들이 참석해 매년 새로운 인공지능 기술 연구에 대해 공유한다. 올해 CVPR은 미국 시애틀에서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온라인 진행으로 변경됐다는 설명이다.
 
회사는 이번 컨퍼런스에 채택된 네이버와 네이버랩스 연구원들의 논문이 모두 컴퓨터 비전(Vision) 기술 연구 결과에 대한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네이버 비전팀 연구원들의 논문인 ‘Embedding Expansion: Augmentation in Embedding Space for Deep Metric Learning (임베딩 확장: 심층 지표학습을 위한 임베딩 공간에서 증강기법) (고병수, 구건모)’에 포함된 효과적인 이미지 검색 시스템을 위해, 선형 연산으로 가상의 정보를 생성해 딥러닝 기반의 이미지 검색 정확도를 향상시킨 연구 기술은 네이버 이미지 검색 품질 고도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StarGAN v2: Diverse Image Synthesis for Multiple Domains(다중 도메인을 위한 다양한 이미지 합성)(최윤제, 어영정, 유재준, 하정우)’는 이미지 변환에 있어 남/여 등 여러 도메인에 존재하는 머리색, 수염 등 다양한 요소들을 반영하면서도 사실 같은 이미지를 생성할 수 있는 기술 연구 과정을 담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네이버랩스 유럽은 이번 CVPR2020의 'Long-term Visual Localization under changing conditions(변화하는 환경에서의 장기간 이미지 기반 측위)’ 워크샵에서 진행된 세 가지 챌린지에서 각각 1위, 2위, 4위를 기록했다. 1위를 기록한 챌린지는 'Autonomous Vehicle 챌린지'로, 도시 및 전원 지역 환경에서 주어진 자율주행 시나리오 3가지에 대한 데이터셋 결과를 제출하는 것이란 설명이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정밀한 위치 인식 기술은 자율주행차나 서비스 로봇 등에 필수적이며, 새로운 위치 기반 서비스를 탄생시키는 촉매가 되는만큼 관련 분야 기술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소영 기자>sorun@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애플, 27인치 아이팩 PC 신제품 선봬…SSD 전… 애플, 27인치 아이팩 PC 신제품 선봬…SSD 전…
  • 애플, 27인치 아이팩 PC 신제품 선봬…SSD 전…
  • 코로나19 나비효과…북미 스마트폰, 애플 ‘정…
  • 삼성전자, 장애인도 쓰기 쉬운 스마트폰 만든다
  • LG전자, “쓰던 TV 반납하면 올레드TV 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