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소영기자] 쿠팡(대표 김범석)은 코로나19 확진자가 1명 발생해 폐쇄했던 고양 물류센터를 보름 만에 재가동한다고 12일 밝혔다. 방역당국과 협의한 결과 충분한 안전이 확보됐다는 판단에 따랐다는 설명이다. 

회사는 확진자 발생 후 방역당국과 협력해 물류센터 근무자 등 접촉자 1601명에 대한 전수검사를 실시했으며, 전원 음성으로 판정돼 추가 확진자가 없었다고 부연했다.

쿠팡은 “지난 5월 28일 쿠팡 고양 물류센터의 사무직원 1명이 코로나 확진자로 판정돼, 쿠팡 측은 즉시 해당 물류센터를 폐쇄하고 매일 모든 시설에 대한 방역작업을 실시했다”며 “특히, 재가동을 앞둔 지난 9일에는 대규모 인력과 전문 장비를 투입해 정밀방역을 마쳤다”고 덧붙였다.

<김소영 기자>sorun@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KT, ‘비대면 라이브 토크쇼’로 갤노트20… KT, ‘비대면 라이브 토크쇼’로 갤노트20…
  • KT, ‘비대면 라이브 토크쇼’로 갤노트20…
  •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집중호우 피해복구성금 30억원 기부
  • LG전자, “커피도 마시고 공기청정기도 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