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플펀드, 은행통합형 P2P 대출 통해 중금리 시장 공략...4년만에 40배 성장

2020.06.01 15:51:23 / 이상일 2401@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P2P금융기업 피플펀드는 은행통합형 모델 기반 개인신용대출의 4년간 운영 성과를 1일 발표하고 개인신용대출은 2016년 6월 출시 이후 4년동안 연평균 2.4배 성장을 기록하며 2020년 4월 말 기준 누적취급액 1534억 원, 대출잔액 916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월 취급액은 2020년 4월 92억 원을 기록해 첫 출시 월(2억원)에 비해 40배 이상 증가했다. 2019년 한 해에만 대출잔액이 544억 증가해 대출잔액 증가금액 기준으로 자산 1조 규모의 중견 저축은행 수준으로 성장했다. 

중금리 시장에서의 외연 확대 뿐 아니라, 자산건전성 관리에서도 성과를 보이고 있다. 특히 코로나로 인한 금융 충격에도 불구하고 2020년 4월 말 기준 연체율 0.71%, 손실률 0.98%로 방어했다. 자체 개발한 신용평가모델 CSS 3.0을 통해 데이터 기반으로 부실 가능성을 높은 신뢰도로 예측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대출 고객이 신용등급 평균 4.78등급(KCB기준)의 중신용자들임에도 자산건전성을 유지하고 있다.

피플펀드 관계자는 “서비스 출시 후 3년간은 중신용 고객 데이터 확보에 집중하며 신용평가모형 고도화에 집중하였으며, 2019년 1분기부터 본격 성장궤도에 오르기 시작했다.”며 “중신용자에게 최적화된 심사모형을 바탕으로 1금융과 2금융 사이의 금리절벽에 놓여있던 개인신용대출의 금융수요를 흡수하며 빠르게 성장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피플펀드 김대윤 대표는 "피플펀드 개인신용대출은 국내 유일 은행 연계 P2P 대출로, 대출이자와 신용관리 측면에서 2금융권과 차별화된 고객 효익을 제공하여 은행 다음 가장 좋은 대출 옵션으로 자리잡고 있다. 이에 따라 이미 월 5만명의 사람이 온라인을 통해 대출 조건을 조회하고 있으며 이를 금액으로 환산하면 1조원에 달한다."면서, “이제는 P2P 업계를 넘어 80조에 달하는 국내 비은행 금융시장을 혁신하는 선도 금융기술회사가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TV도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 경쟁…LG전자… TV도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 경쟁…LG전자…
  • TV도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 경쟁…LG전자…
  • 으뜸효율 경쟁 ‘활활’…LG전자, 1등급 ‘…
  • 갤럭시노트20 공식 사진 유출…특징은 '브론즈…
  • LG전자, “졸업식 추억 대신 만들어드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