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안랩이 코로나19가 유행한 기간 동안 ‘블루크랩(BlueCrab) 랜섬웨어’ 유포에 쓰인 키워드를 분석해 발표했다.

1일 안랩은 올해 1월1일부터 5월25일까지 V3 사용자 다수가 블루크랩 유포 피싱 사이트에서 받은 파일명을 기반으로 공격자가 활용한 키워드를 도출해 이를 카테고리별로 분석했다고 밝혔다.

블루크랩 랜섬웨어 공격자는 사용자가 검색사이트에서 특정 키워드로 검색하면 공격자가 만든 피싱사이트 및 악성 파일(사전에 보안이 취약한 정상 웹서버를 해킹해 업로드)이 검색 결과에 노출되도록 설정해 사용자를 유인하는 수법을 주로 사용한다.

전체 기간 중 키워드 비중은 ▲업무 관련 소프트웨어(설계 및 통계 프로그램/이미지 및 문서 프로그램/뷰어 등) 30% ▲게임(설치파일/게임 패치/게임 핵 등) 22% ▲동영상(영화 및 드라마 파일/동영상 플레이어 코덱 등) 11% 등이 주를 이뤘다. 이어 온라인 교육 관련(10%), 음악(5%), 책/만화(5%), 소셜 미디어(1%)가 뒤를 이었다.

업무 관련 소프트웨어(SW), 게임, 동영상이 전체 63%를 차지했다. 이는 공격자가 코로나19로 인한 원격근무나 온라인 수업에 사용되는 SW, 실내 여가활동 등에 연관된 키워드를 활용한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코로나19로 온라인 개학이 시행된 4월에 온라인 교육 관련 키워드를 겨냥한 공격이 급증했다. 4월 한달 기준 ‘OO교과서/구글 클래스룸/웹캠 드라이버’ 등 온라인 교육 관련 키워드 카테고리 비중이 3월 대비 2배가량 증가했다. 이로 인해 온라인 교육 관련 키워드 카테고리는 전체 기간 기준으로도 10%를 차지해 4위를 기록했다.

이외에도 공격자는 블루크랩 랜섬웨어 유포를 위해 사회에서 관심을 끌고 있는 트렌드를 키워드에 반영했다. TV 프로그램 등으로 트로트 가요 장르가 인기를 끌자 ‘트로트 메들리 mp3’, ‘△△△(특정 트로트 노래 제목)’, ‘OOO(유명 트로트 가수 이름)’ 등 트로트 가요와 관련된 유포 키워드가 등장했다. ‘닌텐도 스위치 동물의 숲 에디션’이 국내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자, 관련 키워드 활용하기도 했다.

안랩은 이러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의심되는 웹사이트 방문 자제 ▲정품인증 SW 및 콘텐츠 다운로드 ▲운영체제(OS) 및 인터넷 브라우저, 응용프로그램, 오피스 SW 등 프로그램 최신 버전 유지 및 보안 패치 적용 ▲백신 프로그램 최신버전 유지 및 주기적 검사 ▲중요 데이터는 별도 보관장치에 백업 등의 보안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랩 관계자는 “코로나19 국면이 이어지는 가운데, 공격자는 앞으로도 관련 키워드를 활용해 ‘블루크랩 랜섬웨어’를 유포할 것으로 보인다”며 “사용자는 평소 포털 검색으로 파일을 다운로드할 때 공식 사이트 여부를 꼼꼼히 확인하고 백신을 최신으로 유지하는 등 기본 보안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TV도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 경쟁…LG전자… TV도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 경쟁…LG전자…
  • TV도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 경쟁…LG전자…
  • 으뜸효율 경쟁 ‘활활’…LG전자, 1등급 ‘…
  • 갤럭시노트20 공식 사진 유출…특징은 '브론즈…
  • LG전자, “졸업식 추억 대신 만들어드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