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장 가득 채운 12m 최시원, 어떻게 만들었나

2020.06.01 10:34:23 / 최민지 cmj@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인기 그룹 슈퍼주니어가 온라인 콘서트 무대에 올랐다. 슈퍼주니어 멤버 가운데 최시원씨가 보이지 않자 나머지 멤버들이 다급히 찾았다. 이때 램프의 요정 지니처럼 거대한 최시원씨 3D 혼합현실 이미지가 튀어나와 12m 높이의 공연장을 가득 채웠고, 자연스럽게 움직이며 30초간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연출됐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SM엔터테인먼트와 함께 슈퍼주니어 온라인 콘서트에서 3D 혼합현실 공연을 선보였다고 1일 밝혔다. 지난 4월말부터 가동한 혼합현실 제작소 ‘점프스튜디오’에서 만든 콘텐츠를 온라인 라이브 공연에 적용한 첫 사례다.

S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슈퍼주니어는 지난달 31일 온라인 전용 유료 콘서트 ‘비욘드 라이브’를 통해 오후 3시부터 130분간 히트곡 무대를 연달아 펼쳤으며, 전세계 온라인 관객 수는 12만3000여명에 달했다.

이번 공연을 위해 SK텔레콤은 점프스튜디오에서 최시원씨를 106대 카메라로 한 시간 동안 촬영 후 하루 만에 3D 혼합현실 콘텐츠를 완성했다. 3D 모델링, 애니메이션 기술을 활용해 12m 크기 고해상도 혼합현실 이미지를 실제 공연장과 자연스럽게 어우러지도록 제작했다. 점프 스튜디오는 인공지능(AI), 클라우드, 3D 프로세싱, 렌더링 기술로 기존 3D 모델링 작업의 수작업 공정을 상당 부분 자동화해 콘텐츠 제작 비용과 기간을 줄인다.

점프스튜디오는 106대 카메라를 통해 360도로 초당 최대 60프레임 촬영 후 고용량 영상 데이터를 모바일 스트리밍이 가능한 용량으로 자동 압축해 제공하며, 기존 미디어 제작 시스템과 호환성이 높은 비디오 포맷(MPEG4)을 지원한다. 한 번 촬영한 3D 혼합현실 콘텐츠를 자유롭게 확대‧축소‧복제할 수 있어 창작자 표현 영역이 넓고, 대규모 촬영 장비를 동원하지 않아도 실내 스튜디오에서 간편하게 촬영할 수 있어 경제적이라는 평가다.

SK텔레콤은 향후 엔터테인먼트, 광고, 게임 등 다양한 분야 기업(B2B) 고객을 대상으로 혼합현실 콘텐츠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 5G 고객의 실감미디어 경험도 확대할 계획이다.

이성수 SM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는 “이번 비욘드 더 슈퍼 쇼에서 최첨단 볼류메트릭 기술로 전 세계 시청자들에게 더욱 풍성한 즐길 거리를 제공했다”며 “앞으로도 새로운 컬처 테크놀로지(CT)를 공연 분야에 적용해 한층 진화한 온라인 콘서트를 선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본부장은 “언택트 시대를 맞아 혼합현실 기술을 필요로 하는 분야가 빠르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한다”며 “혼합현실 콘텐츠가 공연, 영화, 드라마 등 엔터테인먼트 분야의 패러다임을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에어컨 구입하려면 바로 지금!” 삼성전자, “에어컨 구입하려면 바로 지금!”
  • 삼성전자, “에어컨 구입하려면 바로 지금!”
  • LG전자, 100만원대 수제맥주제조기 ‘홈브루…
  • LG전자, 2차 협력사도 ‘상생’
  • 충전도하고 살균도 하고…삼성전자, 무선충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