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기자] SK텔링크의 중고폰 사업이 SK네트웍스로 넘어갔다.

29일 SK네트웍스는 SK텔링크와 중고폰 사업 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SK네트웍스는 42억원을 들여 SK텔링크가 운영해온 국내 사업 및 베트남 법인 일체를 넘겨받는다. 오는 7월1일까지 관련 절차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SK네트웍스는 인수 배경에 대해 “정보통신유통사업자로서 고객들에게 보다 편리하고 선도적인 가치를 제공하고 사회적 가치를 배가시킬 수 있다는 점, 글로벌 사업 확장 가능성 등을 고려해 이번 인수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사업을 매각한 SK텔링크는 “계열사 간에 각자 운영하던 중고폰 사업을 한 사업자에 집중해 규모의 경제를 달성하고 시장 중복을 해소하고자 한다”면서 “계열사별로 더 잘할 수 있는 분야에 집중하기 위해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SK네트웍스는 이번 인수로 현재 전국 대형마트 400여곳에 운영 중인 ‘민팃ATM’ 거래 채널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민팃ATM은 인공지능(AI) 기반의 무인 중고전화 매입 기기다.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한 중고폰 유통 활성화를 표방한다.

SK텔링크는 그동안 중고폰 거래 전문 플랫폼 ‘바른폰’을 운영해왔다. 중고폰 구매와 판매, 중개 거래가 모두 가능한 채널로, 바른폰에서 검수를 거쳐 안전결제 구매를 할 수 있다. 바른폰 플랫폼은 SK네트웍스가 활용해 민팃ATM 확대와 사업 확장에 나선다.

SK텔링크는 “SK네트웍스는 민팃과 바른폰 플랫폼을 합쳐 중고폰 사업에 집중하고, SK텔링크는 기존 국제전화00700 사업과 알뜰폰이 주력하는 한편 중고폰에 투입하던 역량을 새로운 신규 비즈니스모델(BM) 발굴에 쓰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SK네트웍스는 이번 인수를 기점으로 베트남 시장을 발판 삼아 휴대폰 제조사 및 유통점과 제휴를 확대한다. 글로벌 중고폰 유통사업을 확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권하영 기자>kwonhy@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으뜸효율 경쟁 ‘활활’…LG전자, 1등급 ‘… 으뜸효율 경쟁 ‘활활’…LG전자, 1등급 ‘…
  • 으뜸효율 경쟁 ‘활활’…LG전자, 1등급 ‘…
  • 갤럭시노트20 공식 사진 유출…특징은 '브론즈…
  • LG전자, “졸업식 추억 대신 만들어드려요”
  • LG전자, 초고가 빌트인 가전 확대…와인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