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제우스가 일부 공장을 매각한다. 신규 시설투자 재원 마련하기 위함이다.

22일 제우스(대표 이종우)는 경기도 안산 토지 및 건물 일부를 매각한다고 밝혔다. 금액 규모는 70억원으로 관련 처분이익은 36억원 수준이다.

제우스는 “반도체, 액정표시장치(LCD) 제조 장비 생산 시설이 화성 통합사업장으로 이전하면서 안산공장 매각을 결정했다”며 “현금 확보를 통해 통합사업장 증설 비용에 일부 충당하고 회사의 재무구조를 개선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제우스는 지난해 11월 경기도 화성시에 8340평 규모 통합사업장 증설을 나선다고 발표했다. 신규 사업장 건설을 통해 ▲디스플레이 ▲FA ▲반도체 진공펌프 등 회사 사업 부문을 한 곳으로 통합, 시너지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통합사업장은 오는 12월 완공 예정이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아웃도어TV ‘더 테라스’ 선봬 삼성전자, 아웃도어TV ‘더 테라스’ 선봬
  • 삼성전자, 아웃도어TV ‘더 테라스’ 선봬
  • 가성비 vs 가심비…삼성전자·LG전자·애…
  • SKT, “골프장 홀컵 위치, 5G IoT로 바로…
  • 삼성전자, 비스포크 패밀리허브 선봬…출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