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투씨엠,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과 협력해 클라우드 ‘금융 SaaS 사업’ 추진

2020.05.13 10:06:28 / 이상일 2401@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원투씨엠(대표 한정균)은 NBP(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과 협력해 자사가 보유한 Open API 및 금융 마이크로 서비스 등 핀테크 기술을 바탕으로 금융기관을 대상으로 한 서비스 소프트웨어(SaaS)형 서비스를 출시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금융 서비스는 전통적으로 고도의 보안을 필요로 해 클라우드 방식의 서비스 구성이 어려웠으며, 그에 따라 민간에서 지속적으로 발전하고 있는 클라우드 관련 프레임워크나 각종 오픈 소스(Open Source) 등 최신 기술을 금융기관이 채택하여 발전시키지 못했다.

그러나 NBP가 클라우드 사업자로는 국내 최초로 금융보안원의 안정성 평가를 모두 충족하는 인프라 구성을 완료했고, 원투씨엠의 경우 소프트웨어와 서비스적인 보안 레벨을 고도화한 소프트웨어를 개발 적용해 공동으로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이에 따라 금융기관이 다양한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함에 있어서 구조화된 서비스를 보다 빠르게 자체 서비스 채널 및 제휴 서비스 채널에서 구현할 수 있게 되었으며, 클라우드 기반의 최신 기술 구조를 수용할 수 있게 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NBP의 한상영 상무는 “최근 금융기관의 비대면 서비스는 지속적으로 고도화되고 있으며, 특히 다양한 제휴 채널을 통해 금융기관의 사이트에서와 마찬가지로 편리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SaaS형 서비스를 빠르게 시장에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원투씨엠의 한정균 대표는 “최초 서비스로 준비되고 있는 대출 서비스의 경우 보안체계, 실명확인, OPEN API 연동 및 스크레핑을 통한 증명서 제출 등의 모든 프로세스를 완벽한 셀프(Self)서비스로 구성하고 SDK(Service Development Kit)를 제공해 사용자가 맞춤형 모바일 웹페이지(Web Page)를 자유롭게 커스트마이징할 수 있는 기능을 준비하고 있다”며 “이를 위해 NBP 및 전문 금융 IT 컨설팅 기업인 유니핀테크와 협력하여 서비스 출시를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아웃도어TV ‘더 테라스’ 선봬 삼성전자, 아웃도어TV ‘더 테라스’ 선봬
  • 삼성전자, 아웃도어TV ‘더 테라스’ 선봬
  • 가성비 vs 가심비…삼성전자·LG전자·애…
  • SKT, “골프장 홀컵 위치, 5G IoT로 바로…
  • 삼성전자, 비스포크 패밀리허브 선봬…출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