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모바일게임 기업 컴투스(대표 송병준)는 신생 게임사 티키타카스튜디오(대표 유희상) 지분 57.5%를 인수했다고 7일 밝혔다. 인수금액은 비공개다.

티키타카스튜디오는 2019년 유희상 대표가 설립한 모바일게임 개발사다. 지난 10월 첫 작품인 진지방어 역할수행게임(디펜스 RPG) ‘아르카나 택틱스’를 출시한 바 있다. 이 게임은 지난해 ‘새로운 경기 게임 오디션’에서 3위를 수상하는 등 개발력을 인정받았다. 컴투스 형제회사 게임빌이 아르카나 택틱스의 글로벌 퍼블리싱을 진행한다.

컴투스는 짧은 기간 동안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독특한 게임 구성 방식을 구현하고, 긴밀한 시장 대응을 통해 발 빠른 서비스 역량을 보여준 티키타카스튜디오의 성장 가능성을 매우 높게 판단해 이번 투자를 결정했다는 설명이다.

컴투스 측은 “티키타카스튜디오는 우수한 개발력과 창의적 IP를 보유한 게임 개발사로 컴투스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 큰 역할을 해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컴투스는 앞으로 다양한 규모와 방향의 투자 전략을 바탕으로 M&A를 적극 진행하며 글로벌 시장을 공략할 유력 IP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KT, ‘비대면 라이브 토크쇼’로 갤노트20… KT, ‘비대면 라이브 토크쇼’로 갤노트20…
  • KT, ‘비대면 라이브 토크쇼’로 갤노트20…
  •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집중호우 피해복구성금 30억원 기부
  • LG전자, “커피도 마시고 공기청정기도 체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