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컨콜] 메모리 EUV 도입, 공정 한계 극복 차원…1a부터 본격 적용

2020.04.29 12:12:23 / 김도현 dobest@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29일 삼성전자는 ‘2020년 1분기 실적 컨퍼런스콜’을 통해 “메모리 라인에 극자외선(EUV) 도입한 것은 기술 선도 기업으로서 반도체 미세공정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차원”이라며 “현재 3세대 10나노급(1z) D램에 적용 중인데 4세대 10나노급(1a) 공정부터 본격 적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무선이어폰 ‘톤 프리’ 예판 LG전자, 무선이어폰 ‘톤 프리’ 예판
  • LG전자, 무선이어폰 ‘톤 프리’ 예판
  • TV도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 경쟁…LG전자…
  • 으뜸효율 경쟁 ‘활활’…LG전자, 1등급 ‘…
  • 갤럭시노트20 공식 사진 유출…특징은 '브론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