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

[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코로나19로 인해 재택근무·원격수업 등 비대면 서비스에 대한 관심과 이용이 높아지면서 개인정보 유출과 해킹 등의 피해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이에 최기영<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장관이 보안산업계 현장을 방문해 비대면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보안 대책을 논의했다

지난 24일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장관은 서울 강남구 지란지교시큐리티를 방문해 보안업계의 애로사항을 듣고 현장에서 일하고 있는 직원들을 격려했다.

기업 방문에는 최 장관과 비롯해 김석환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이동범 정보보호산업협회(KISIA)장, 허성욱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 윤두식 지란지교시큐리티 대표, 이광후 모니터랩 대표 등이 참여했다.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서비스 확산 방법과 이에 따른 보안 대책을 논의했다.

최기영 장관은 “지난 1월부터 시작된 코로나19 상황으로 비대면 서비스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으나 화상회의 솔루션 줌이 해킹 문제체 취약하다는 것이 발견됐다”며 “비대면 산업의 성장은 보안이 필수적인 만큼 정부도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는 상황”이라며 정부의 보안업계 지원 의사를 강조했다.

기업이 클라우드·재택근무 도입을 망설이는 가장 큰 원인은 보안 위협이다. 재택근무 시에는 사내에 구축돼 있는 다수의 보안정책이 무력화된다. 외부에서의 공격에 취약할 뿐만 아니라 내부에서의 중요 문서·파일의 유출 위험도 높다.

이에 지란지교시큐리티는 자사의 문서중앙화 솔루션 ‘다큐원’을 소개하며 재택근무 환경에서의 보안에 대한 브리핑을 진행했다. 다큐원은 ▲정보유출차단 ▲내·외부 보안위협 대응 ▲사용자 편의성 및 업무 효율성 ▲사내 문서 자산 관리 ▲재택근무 기능 등을 지원하는 솔루션이다.

매체 제어를 통해 정보유출을 차단하고 IP 정책을 통한 내·외부 접근을 제어한다. 별도 보안 드라이브를 생성하고 스토리지 내 파일·개인정보암호화를 통해 기업 문서자산을 보호한다. 파일 반출이 필요할 때는 반출결재 시스템을 통해 허용된 파일만 외부로 전송할 수 있다.

지란지교시큐리티는 3월17일 300인 이하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다큐원 무상으로 지원하는 프로모션을 진행했다. 재택근무 환경에서 유용한 솔루션인 만큼 다수 신청을 예상했으나 실제 신청한 기업은 10여개에 그쳤다.

최기영 장관은 “좋은 솔루션을 무상으로 제공하는데 신청 기업이 적은 것이 아쉽다”며 “과기정통부가 해당 기획을 알려 많은 신청이 기업하면 좋겠다”고 말하며 기획 알리기에 동참할 것을 피력했다.

행사에서는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된 후 나아갈 ‘포스트 코로나’에 대한 논의도 진행됐다. 장기적으로 보안 시장의 무게중심을 클라우드로 전환해야 한다는 것이 주요 골자다.

이동범 KISIA 회장은 “해외의 경우 클라우드 시장이 급격히 성장하면서 보안산업계도 클라우드 보안에 대한 준비도 빨랐다”며 “국내의 경우 클라우드 도입이 제한적으로 이뤄지다 보니 시장 형성도 더디다. 제품을 팔 시장이 없는 것”이라 국내 보안업계의 문제점을 꼬집었다.

현장에서는 ‘클라우드 시장이 형성돼야 이를 위한 보안 제품이 나온다’, ‘보안이 담보돼야 기업이 클라우드 도입을 할 수 있다’는 ‘닭이 먼저, 달걀이 먼저’인 상황에 대한 논의로 이어졌다. 변하지 않는 환경에서 공공이 ‘마중물’ 역할을 해줘야 한다는 것이 업계 의견이다.

또 국내 보안시장 형성의 기틀을 마련한 ‘CC인증’이 새로운 보안 모델 출시에 걸림돌이 되고 있는 상황도 지적했다.

CC인증을 받지 않으면 공공에 제품을 납품할 수 없다. CC인증을 받기 위해서는 상당한 비용과 시간이 필요하다. 하지만 정작 새로운 기술을 개발하는 스타트업의 경우 CC인증을 받기 위해 필요한 비용과 시간을 감당하기 어렵다. 제품을 판매해야 수익이 발생하는데 정작 제품을 판매하기 위한 인증을 받을 비용·시간이 없는 아이러니한 상황이다.

허성욱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CC인증의 문제에 대해서는 정부도 인지하고 있다. 행정안전부와 국정원 등과 논의해 문제 개선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최기영 장관은 “좋은 의견 주신 보안산업계 관계자들께 감사드린다. 과기정통부는 경쟁력 있는 우리 보안 기업의 발전을 위해 적극 협력할 것”이라며 “국가적 위기 상황을 기회로 삼아 국내 보안 기업의 우수한 제품이 널리 보급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지란지교시큐리티는 이메일 지능형지속위협(APT) 솔루션 ‘스팸스나이퍼APT’로 다수 기업이 재택근무 체제로 전환하면서 함께 급증한 지능형지속위협(APT) 공격에 대한 방어 체계도 지원한다. 이외에도 ▲모바일보안 ‘모바일키퍼’ ▲악성메일모의훈련 ‘머드픽스’ 등 재택근무 환경에서 필요로 하는 다수 보안 제품을 서비스하고 있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으뜸효율 경쟁 ‘활활’…LG전자, 1등급 ‘… 으뜸효율 경쟁 ‘활활’…LG전자, 1등급 ‘…
  • 으뜸효율 경쟁 ‘활활’…LG전자, 1등급 ‘…
  • 갤럭시노트20 공식 사진 유출…특징은 '브론즈…
  • LG전자, “졸업식 추억 대신 만들어드려요”
  • LG전자, 초고가 빌트인 가전 확대…와인셀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