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SK하이닉스가 중소 협력사 상생프로그램을 확대 운영한다. 코로나19 여파를 최소화하는 차원이다.

19일 SK하이닉스(대표 이석희)는 오는 5월부터 6000억원 규모의 중소 협력사에 대한 납품 대금 지급을 월 3회에서 4회로 늘린다고 밝혔다. 대금 지급 주기가 10일에서 7일로 단축되면 1~3차 협력사의 자금 회전에 도움이 전망이다. 이번 정책은 코로나19 사태가 끝나도 유지된다.

SK하이닉스는 상생펀드를 통한 지원도 이어간다. 협력사 상생펀드 가용금액 1300억원을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협력사에 우선 지원할 방침이다. SK하이닉스는 중소 협력사 경쟁력 강화를 위해 저금리 ‘동반성장’ 펀드 3000억원, 무이자 ‘납품대금지원’ 펀드 700억원 등 3700억원의 상생펀드를 운영 중이다.

SK하이닉스는 협력업체 마스크 무상 제공, 지역경제 살리기 등도 지속한다.

SK하이닉스 김광욱 담당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중소 협력사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며 “국내 반도체 생태계가 유지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중소 협력사 지원에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2018년 ‘3년 180조원 투자·4만명 고…
  • 삼성, 집중호우 피해복구성금 30억원 기부
  • LG전자, “커피도 마시고 공기청정기도 체험…
  • [단독] 삼성전자 ‘갤노트20’ 보상판매 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