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던파 모바일 개발팀 170여명, 제주도서 서울 사무소로 이전 결정
- 300여명까지 개발팀 확대…신규 채용 등 사내 최고 인재 투입 예정
- PC원작 던파에 집중된 매출원 다각화 등 ‘넥슨 위기론’ 타파할 강수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넥슨 핵심 자회사인 네오플(대표 노정환)이 10일 오후 제주도 본사에서 ‘던전앤파이터(던파) 모바일’ 개발팀을 대상으로 서울 사무소 이전 설명회를 진행했다. 

10일 넥슨과 네오플에 따르면 오는 5월부터 연말까지 던파 모바일 개발팀 170여명 전원을 모두 서울로 이동시킬 방침이다. 게임의 성공적인 출시와 시장 경쟁력 강화를 위한 결정이다.

서울로 이전할 던파 모바일 개발팀엔 대폭적인 지원을 더한다. 300여명까지 개발팀을 확대할 계획이다. 신규 채용을 포함해 전사 차원의 우수 인재 투입을 예정하고 있다. 출시 초기 서비스 안정화와 대규모 업데이트를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한 움직임이다.

PC원작 던전앤파이터 게임 이미지

넥슨은 지난해 매각 추진 사태를 겪으면서 PC원작 던파에 집중된 매출 구조 등이 약점으로 거론된 바 있다. 한 단계 도약을 위해선 신작 흥행을 통한 매출원 다각화가 절실한 상황이다.

회사 입장에서 신작 성공 확률을 따지자면 ‘던파 모바일’이 가장 유력한 후보다. 던파 모바일은 중국 지역 사전 예약자가 2900만명(4월 기준)을 돌파하는 등 높은 시장 기대감을 보이고 있다.

넥슨코리아 측은 “던전앤파이터 모바일 출시라는 큰 승부를 앞두고 절박한 상황에서 서울 사무소에 대한 결단을 내렸다”며 “기념비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던파 모바일 대표 이미지

◆업계 최고 수준 지원 ‘눈길’=
네오플은 서울로 이동하는 직원에게 파격적인 지원을 제공한다. 자체 무이자 대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전세보증금은 최대 4억원까지 지원한다. 개인 신용 기반의 은행권 대출과는 별개다. 이전 지원금 500만원에 이사 비용도 전액 지급하는 안도 확정했다.

네오플 제주도 본사 주요 복지로 거론되는 것 중 하나가 어린이집이다. 서울에서도 별도 어린이집을 개원해 개발팀 자녀를 100% 수용한다.

던파 모바일 개발팀엔 넥슨의 신규개발 인센티브 제도인 G.I(Growth Incentive)도 상향 적용한다. G.I는 매년 지급 기준에 따라 성과 매출이 발생하면 신규개발 조직에 인건비 등 직접비를 제외한 매출의 약 10%를 지급하는 제도다. 이익을 창출하면 상승하는 보상을 지급하자는 취지에서 마련했다.

◆연말 지나도 네오플 개발력 유지…신작 투자 확대=네오플은 던파 모바일 개발팀 170여명이 빠지는 만큼 추가 인력을 유치한다. 현재 인원은 800여명. 연내 전사 인력도 800여명으로 늘린다. 170명 가량 추가 채용을 하겠다는 의미다.

이는 PC원작 던전앤파이터의 지속적인 개발은 물론 다양한 게임의 글로벌 흥행을 위한 신작 개발을 추진하기 위함이다. 네오플 작년 실적은 매출 1조1396억원, 영업이익 1조366억원이다. 전년대비 소폭 줄어든 실적이나 매출 1조원대, 영업이익률 90%대를 유지했다. 업계 최고 알짜 기업의 입지를 재차 굳혔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아웃도어TV ‘더 테라스’ 선봬 삼성전자, 아웃도어TV ‘더 테라스’ 선봬
  • 삼성전자, 아웃도어TV ‘더 테라스’ 선봬
  • 가성비 vs 가심비…삼성전자·LG전자·애…
  • SKT, “골프장 홀컵 위치, 5G IoT로 바로…
  • 삼성전자, 비스포크 패밀리허브 선봬…출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