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매출액 14조7287억원…생활가전↑·스마트폰↓, 지속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전자가 1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했다. 예상치에 비해 매출액은 줄었지만 영업이익은 늘었다. 코로나19 영향은 제한적이었다. 매출 축소는 자동차부품과 스마트폰 부진 탓으로 여겨진다. 영업이익 확대는 비용 절감 효과로 보인다.

7일 LG전자는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기준 지난 1분기 잠정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각각 14조7287억원과 1조904억원이라고 집계했다.

매출액은 전기대비 8.3% 전년동기대비 1.2%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전기대비 971.1% 전년동기대비 21.1% 증가했다.

분기 영업이익 1조원대는 지난 2018년 1분기 이래 2년 만이다. 코로나19로 세계 경제 위축은 3월부터 본격화했다.

LG전자의 주력인 생활가전과 TV는 큰 타격은 없었다. 오히려 이동 제한 등으로 마케팅을 활발히 하지 못한 것이 이익 상승에 기여했다. 문제는 자동차부품과 스마트폰. 완성차 업체 실적 악화로 부품 매출이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스마트폰의 경우 제품군 축소와 5세대(5G) 이동통신 활성화 지연으로 판매량이 더 떨어진 영향을 받았다. 판매가 적어 손해도 적었다.

LG전자는 지난 2016년 1분기부터 잠정 실적을 공시했다. 주주 및 투자자 편의를 위해서다. 사업본부별 세부 실적 등은 이달 말 예정한 실적설명회에서 공개한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삼성전자, 아웃도어TV ‘더 테라스’ 선봬 삼성전자, 아웃도어TV ‘더 테라스’ 선봬
  • 삼성전자, 아웃도어TV ‘더 테라스’ 선봬
  • 가성비 vs 가심비…삼성전자·LG전자·애…
  • SKT, “골프장 홀컵 위치, 5G IoT로 바로…
  • 삼성전자, 비스포크 패밀리허브 선봬…출고가…